사회
문창용 "웅동학원에서 128억원 못돌려받아"
“교육청에서 학교기본재간 처분 제한 되기 때문에 경매를 할 수 없어"
등록일 : 2019-10-15 17:51 | 최종 승인 : 2019-10-15 18:06
전지선
15일 오전 열린 국회 정무위원회의 한국자산관리공사, 한국주택금융공사, 신용보증기금 등의 국정감사에서 문창용 한국자산관리공사 사장이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내외경제=전지선] 문창용 자산관리공사(캠코) 사장이 조국 전 법무부 장관 일가가 운영해온 학교법인 '웅동학원'으로부터 돌려받지 못한 돈이 128억원이라고 밝혔다. 

문 사장은 15일 국회 정문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웅동학원에 한해 기술보증기금 관련 전체 채무가 44억원이다.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총 128억원이다"고 말했다. 

문 사장은 웅동학원 채권에 대한 의원들의 질문에, 웅동학원에 남아있는 채권이 17억원이라고 했다가 "이는 원금 기준이며 이자 포함하면 44억원"이라고 말했다. 

이어 "동남은행 84억원까지 하면 128억원"이라고 정정했다. 

캠코에 따르면 웅동학원 채권이 원금 9억과 이자 35억을 포함한 44억원이고, 동남은행이 갖고 있다가 넘겨받은 채권 84억을 합쳐 128억원이다. 

문 사장은 '웅동학원의 자산이 127억원인데 왜 이를 처분해 채권을 회수하지 않았는가'에 대한 지적에 "관할 교육청에서 학교기본재간(부동산 25개 필지)에 대해선 처분 제한이 되기 때문에 경매를 할 수 없었던 건"이라고 말했다.  

그는 "웅동학원이 기본재산 외에는 재산이 전혀 없어서 지속적으로 변제 독촉을 하고 있다. 채무관계인에 대해 재산조회 9회, 채무조정안내 11회, 거주지 확인 3회"라고 말했다. 

문 사장은 동남은행에서 사들인 부실채권 35억원에 대해선 "1999년 1억500만원에 인수해 2001년 21억원을 회수한 것은 통상 업무에 비춰 회수를 못한 것으로 볼 수 없다"며 "가능한 범위 내에서 남아있는 채권에 대해서는 다 회수하도록 지속적인 채권 관리를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