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황교안, '조국 사퇴'에 "이제 文대통령 차례…검찰개혁에서 손 떼야"
“진짜 공정한 검찰개혁, 한국당이 앞장서 이뤄낼 것…공수처 법안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등록일 : 2019-10-14 18:25 | 최종 승인 : 2019-10-14 18:25
권지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

[내외경제=권지혜]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조국 법무부 장관의 사퇴와 관해 "이제 문재인 대통령의 차례"라고 말했다.

황교안 대표는 이날 김성원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문을 통해 "국민적 상처와 분노, 국가적 혼란을 불러온 인사참사, 사법파괴, 헌정 유린에 대해 대통령이 국민 앞에 직접 통렬하게 사죄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지난 조국의 35일, 우리 국민은 참을 수 없는 분노로 이 정권 위선과 거짓의 진면목을 보았다"며 "'송구스럽다'는 말로 넘어갈 일이 아니다. 대통령 스스로 계파의 수장을 자임하며, 국민을 편 가르고 분열을 부추긴 데 대해서도 반성하고 사죄하는 것이 마땅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조국은 물러났지만, 국정 정상화는 지금부터다. 검찰은 흔들림 없이 수사에 임해야 한다. 더이상 대통령과 이 정권의 부당한 수사 방해가 있어서도 안 될 것"이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특히 "검찰개혁은 국회에 맡기고 대통령은 손을 떼야 한다. 진짜 공정, 진짜 정의, 진짜 인권을 보장할 검찰개혁, 한국당이 앞장서서 이뤄낼 것"이라며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법안은 다음 국회로 넘겨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현재의 공수처법은 문재인 정권의 집권 연장 시나리오일 뿐"이라고 주장하며 "국민의 삶을 보살피고 나라의 안보와 국익을 지키는 대한민국 대통령의 자리로 서둘러 돌아오기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