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박지원, '윤중천 윤석열 총장 접대 보도'...검찰 확실히 입장 밝혀라
“국민, 서민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검찰 개혁 해야... 심야, 강압수사 없애야”
등록일 : 2019-10-12 02:59 | 최종 승인 : 2019-10-12 02:59
이승협

[내외경제=이승협 ]  

박지원 의원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박지원 민주평화당 전 대표는 11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대구고검 국정감사에서 “검찰 개혁은 국민이, 서민이 피부로 느낄 수 있는 것이어야 한다”며 “국민은 심야조사, 매일 아침에 불러서 자정까지 조사하고 돌려보내는 강압 수사 관행을 고치는 것을 더 원한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검찰이 지금 검찰 개혁 방안으로 제시되는 포토라인 및 공개 소환 등에 해당되는 사람이 전국적으로 몇 명이나 몇 건이나 되겠느냐‘며 ”검경 수사권 조정, 공수처 설치도 중요하지만 국민이 서민이 직접 느낄 수 있는 수사 관행과 방식을 고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

박 전 대표는 ‘윤중천 접대 윤석열 보도’에 대해서 “제가 김학의 전 차관 사건과 관련해서 검찰보다 먼저 동영상과 녹음 파일을 확보해 파악한 바로는 윤중천 씨가 굉장히 자기 과시욕이 강하고 거의 사기꾼이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윤중천 씨는 마치 조국 장관 5촌 조카가 ‘조 선생’이라고 불리며 주식 투자귀재라고 하지만 정작 자신은 주식으로 돈을 잃고, 신용 불량자가 된 것과 다름이 없는 그런 사람”이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런데도 지금 대한민국이 이런 사람이 했다는 말에, 그리고 검찰 과거사조사위원회 한 위원의 불필요한 말에 의해 대한민국 국민과 언론이 농간을 당하고 있다”면서 “검찰이 이 부분에 대해 다시 한번 확실하게 밝힐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서 여환섭 대구 검사장은 “검찰 조사 과정에서 나온 것이 아니라 과거사 위원이 그러한 말을 하는 와중에 나온 것”이라며 “윤중천 핸드폰 속 전화번호 1천개에도 윤석열 총장은 나오지 않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