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대통령 일왕즉위식 참여 불발…이 총리, 일본행으로 '한일관계 키' 찾나
이 총리, 일왕즉위식 참여 유력
등록일 : 2019-10-11 16:00 | 최종 승인 : 2019-10-11 16:01
전지선
문재인 대통령

[내외경제=전지선] 문재인 대통령이 오는 22일 나루히토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지 않는 것이 사실상 확정되면서 이낙연 국무총리의 일본행이 더욱 유력해질 전망이다. 

청와대는 11일 “문 대통령은 이번 일왕즉위식에 참석하지 않을 방침”이라고 밝혔다. 

이 총리의 일왕즉위식 참석으로 이날 100일째로 접어든 일본의 경제보복이 긍정적인 방향으로 풀어갈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앞서, 지난 2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누가 일왕 즉위식에 참석하느냐’라는 질의에 “아직 검토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이 일왕즉위식에 참석해 한국 정부와 일본 정부의 관계에 대한 해법을 찾을 것을 제안한 바 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는 "일왕 즉위식은 외교 협상이 아닌 한일 관계의 새로운 이정표를 여는 자리가 될 수 있다.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직접 참석해 한일관계의 국면 전환을 끌어내는 것이 보다 근본적이고 발전적인 해결책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바른미래당 손학규 대표

손 대표는 문 대통령의 일왕즉위식 참석 제안에 대해 "대일본 전문가인 이 총리가 협상력을 발휘할 수는 있겠지만, 현재 꽉 막힌 한일관계의 해법을 찾을 수는 없을 것"이라며 "일본 국민에게 특별한 의미를 갖는 일왕 즉위식에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문 대통령이 참석해 우리 국민들의 따뜻한 축하를 전하면 일본 국민들의 마음을 한껏 녹일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즉위식에 참석하는 것에 대한 부담감 등으로 이같은 제안은 받아들여지지 않은 것으로 보인다. 

현재까지 일본 정부에서는 수출규제 철회 등 경제보복에 대한 변화조짐이 보이지 않고 있는 상황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즉위식에 참석해 한일관계에 대한 해답을 찾지 못하고 귀국한다면 그 의미가 퇴색되는 것에 대한 우려 등으로 이같이 판단한 것으로 분석된다. 

일본 측에서는 문 대통령의 참석에 대해 애초부터 예상하지 않고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  

일본 교도통신은 지난 7일 일본 외교소식통을 인용해 한국 정부 대표로 이 총리가 참석할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한 바 있다. 

일본 외교소식통은 “문 대통령이 참석할 가능성은 없어졌다”고 밝히기도 했다. 

한편, 아베 총리는 지난 4일 임시국회 본회의에서 한국에 대해 "국제법에 따라 국가와 국가 간의 약속을 준수할 것을 요구하고 싶다"면서도 "한국은 중요한 이웃 나라"라고 언급했다. 
 

이낙연 국무총리 

일본이 경제보복에 대한 실질적인 조치는 시행하고 있지 않지만 이번 즉위식에서 이 총리가 방문해 아베 총리를 만나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하며 관계가 회복세를 탈 수 있다는 점이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청와대와 정부 내 일각에서는 이 총리의 참석 여부를 두고 다시 고민해봐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여권 한 관계자는 "일본의 결정적 태도 변화가 없는 상황에서, 한국 정부를 대표한다고 볼 수 있는 이 총리가 가는 것이 과연 맞느냐는 의견이 있는 것이 사실"이라며 "이 총리가 아베 총리를 만난다면 강제징용 문제나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문제 등이 광범위하게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지만 충분한 물밑조율을 거치지 않고 만날 경우 오히려 의견차만 확인할 위험성도 있다"고 말했다. 

정부 관계자는 이날 "조만간 방일대표단을 발표할 것"이라며 "그전까지는 어떤 것도 확정되지 않았다고 봐야 한다"고 말했다. 

일각에서는 문 대통령의 즉위식 참석으로 한일관계가 빠르게 회복세를 타게 될 것을 기대했지만 사실상 문 대통령의 참석이 불발되면서 이 총리가 참석해 문 대통령의 메시지를 전달하고 아베 총리와의 회담을 통한 관계 회복에 대한 기대가 새롭게 흘러나오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