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어기구 의원 "월드클래스 300 참여한 기업 중 8% 중도탈락"
"탈락 기업 중 일부는 정부 지원금 들어간 상태"
등록일 : 2019-10-04 10:12 | 최종 승인 : 2019-10-04 10:13
전지선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

[내외경제=전지선] [내외경제TV=전지선 기자] 국내 중소·중견기업 300개를 강소기업으로 육성하기 위한 '월드클래스 300'에 참여한 전체 기업 중 8%가 중도 탈락한 것으로 확인됐다.

4일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어기구 국회의원이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월드클래스 300 사업이 시작된 2011년부터 현재까지 313개 기업이 월드클래스 기업으로 선정됐지만, 이 중 25개사가 중도에 자격이 취소됐다.

자격 취소 사유로는 ▲자발적 취소 요청 9개사 ▲대기업 집단에 편입된 5개사 ▲3년 연속 매출액 하한(400억원) 미충족 5개사 ▲2년 연속 평가 결과 미흡 3개사 ▲의무사항 2회 이상 불이행 및 기업회생 또는 영업중단, R&D 사업 참여 제한이 각 1개사 등 순으로 나타났다.

산업부 제공 자료를 어기구 의원실에서 재구성한 표

해당 기업 중 일부 기업에는 자격 취소 전에 정부 지원금이 이미 들어간 상태로 확인됐다.

어기구 의원실에 따르면 취소 요청을 한 9개사에 121억원, 대기업 편입 5개사에 50억원 등 자격이 취소된 기업 15에 모두 290억5200만원이 지원된 것으로 확인됐다.

어 의원은 "세계 류 강소기업을 육성하기 위해서는 제대로 키울 수 있는 기업을 선정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정부와 KIAT가 보다 철저하게 평가해서 적절한 기업을 발굴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월드 클래스300 프로트는 중소·중견기의 성장 잠재력을 평가·선정해 2020년까지 연구개발과 해욈외마케팅 등 연계지원을 통해 세계적인 실력을 갖춘 전문기업 300곳을 육성하는 사업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