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평화당, 황교안 검찰출두을 계기로 자유한국당 전원 출석해야
등록일 : 2019-10-01 23:38 | 최종 승인 : 2019-10-01 23:45
이승협
민주평화당 지도부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민주평화당 이승한 대변인은 1일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의 검찰출두에 대해 논평했다.

이 대변인은 "황 대표의 행보가 다소 염려스럽다. 피고발인 신분으로 검찰을 향해 자신의 목을 치라는 당부는 대표로서 모든 책임을 짊어지는 표현으로 볼 수는 있다. 그러나 혼자 짊어지기엔 중대사안임을 알아야 한다"며 "국회의원 개개인의 의사결정은 당사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 황 대표의 수사기관에 출석하지 말라는 발언은 검찰에 대한 월권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패스트트랙을 둘러싼 여야간의 충돌을 불법에 저항하는 정의로운 행동으로 규정하는 것은 맞지 않다. 검찰에 출두할 필요가 없는 무죄 주장은 터무니 없는 궤변이다. 제1야당의 대표로서 할 이야기가 아니다"라며 "황 대표는 자당 의원에 대한 검찰의 출석요구를 야당 탄압으로 보는 기울어진 시각을 거둬야한다. 국민은 지금이라도 자유한국당 의원 모두 스스로 자진출두하여 공정하고 투명한 법의 판단을 받기를 바라고 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