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민주평화당, 檢 조국 일가에 대한 수사 당부
의혹이 제기된 다른 인사들에 대한 입시비리, 사학비리에 대해서도 철저하게 수사해야 한다.
2019-09-11 00:12:04
이승협
박주현 민주평화당 대변인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민주평화당은 조국 법무부장관이 임명되었지만 조 장관 일가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검찰에 당부했다.

10일 민주평화당 박주현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철저한 검찰 수사를 요구했다.

박 대변인은 "민주평화당은 자유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이 추진하는 조국 해임건의안에 함께 하지 않을 것이다. 입시비리나 사학비리의 원조 격인 자유한국당이나 보수 세력이 조 국을 탄핵할 자격이 없다고 보기 때문이다. 또한 자한당 등 보수 세력이 문재인정부를 공격하고 무너뜨리려고 조국 사퇴를 요구했던 것과 달리, 민주평화당은 문재인정부를 개혁으로 견인해내기 위해 조국 사퇴를 요구했던 것이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하지만 조국 일가의 각종 비리에 대한 국민의 의혹과 분노는 아직도 매우 크다. 검찰이 관련수사에서 한 점 의혹이 없도록 철저해야 하는 이유다. 검찰의 수사의지를 확인했기 때문에 특검은 필요하지 않다고 본다. 하지만 현재 국회가 열려있고, 인사청문회가 증인 없이 제대로 치러지지 않았기 때문에 필요하다면 국정조사를 검토해 볼 수 있다고 본다"고 밝혔다.

아울러 "검찰은 검찰개혁에 대해 저항하기 위해 조 국 일가를 수사한다는 일각의 의혹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의혹이 제기된 다른 인사들에 대해서도 입시비리, 사학비리 등 부정행위에 대한 수사를 개시해야 한다. 패스트트랙과정에서의 위법행위 처리에도 속도를 내야 한다"고 당부했다.

마지막으로 "정부여당은 검찰의 수사를 지켜보되, 이번 임명과정에서 제기된 금수저 수시학종 폐지와 사학비리 엄단, 패스트트랙과정에 있는 선거제 개혁과 사법개혁에서 확실하게 개혁의 성과를 내야만 한다. 개혁추진과정에서 민주평화당은 최대한 협조하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