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핑’하고 나타나는 어지럼증 원인이 바로 이석증 증상? 여성 발병률이 높은 질환 이석증은 무엇?
2019-09-06 11:30:20
허서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내외경제=허서윤] 일상생활 속에서 핑하고 나타나는 어지러움증을 겪은 경험이 있다면 이석증 증상일 수 있다. 이석증은 남성보다 여성 발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알려졌다. 빈혈 증상과 비슷해 혼돈할 수 있어 방치하는 경우가 생각보다 많다. 이석증 증상은 빈혈 증상과 비슷한 어지러움증을 호소하지만 그밖에 다양한 증상을 동반할 수 있어 이석증이 의심되는 이들은 빠른 시일 내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이석증이란?

이석증이란 난형낭에서 다양한 이유로 떨어져 나온 이석이 반고리관에 들어가면서 다양한 증상을 내는 질환으로 알려졌다. 이석증은 남성보다 여성의 발병률이 높은 질환으로 젊은 층에서도 자주 발견되는 질환이다.

이석증 원인

이석증의 원인은 무척 다양하다. 외상과 노화, 과로, 면역력 저하, 스트레스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석증은 스트레스를 과하게 받는 경우 생길 수 있다. 스트레스는 면역력 저하, 피로 등을 불러와 이석증의 대표적인 원인이 될 수 있다. 스트레스를 잘 다스리는 것도 이석증 예방법으로 효과를 볼 수 있을 것이다.

▲(사진출처=ⓒ게티이미지뱅크)

이석증 증상

이석증 증상은 강한 회전성 어지럼증을 나타낸다. 빙글빙글 도는 듯한 어지럼증이 강하게 나타나며 휴식을 취하는 경우 증상이 사라지는 경험을 할 수 있다. 이석증 증상은 호르몬의 영향을 받는 갱년기 여성에 자주 발견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석증 증상이 심한 경우 울렁거림과 구토 등의 자율 신경계 증상까지 호소하는 경우가 있다. 또한 이석증 증상은 아침에 심하게 나타나는 현상을 보이며 오후에는 증상이 경감되는 특징을 보이기도 한다. 이석증 증상을 호소하는 이들은 가까운 병원을 찾아 검사를 하는 것이 좋다.

이석증 치료

이석증 치료는 애플리법이 가장 대표적이다. 애플리법은 이석을 원래의 자리로 돌려놓는 것으로 효과가 무척 높은 치료법으로 알려졌다. 이석증 자가치료보다는 병원을 찾아 치료받는 것이 중요하다. 이석증은 재발이 잦은 질환으로 치료 후에도 관리가 필요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