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맹장 터지는 이유] 남자·여자 맹장 위치 같아... '맹장염 초기증상' 왼쪽·오른쪽 옆구리 아직도 헷갈린다면?
등록일 : 2019-09-05 11:15 | 최종 승인 : 2019-09-05 11:15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내외경제=정혜영] 왼쪽 옆구리나 배가 아프다던가 오른쪽 옆구리 통증이 있으면 맹장염이 아닐까, 의심부터 하게 된다. 맹장 위치를 잘 모르기 때문에 벌어지는 일이다. 맹장 위치가 왼쪽 아랫배라는 사람도 있고 오른쪽 옆구리라는 의견도 있다. 그렇다면 진짜 맹장 위치는 어딜까? 맹장 부위는 배꼽을 중심으로 오른쪽이다. 오른쪽 골반 치골을 3등분 했을 때 바깥쪽에 위치한다. 충수라고 불리는 맹장염은 맹장을 눌렀을 때 아랫배 옆구리 통증이 느껴지거나 가스가 찬 것처럼 더부룩한 증상이 있다면 맹장염(충수염) 증상을 의심할 필요가 있다.

맹장염 초기증상

맹장염 초기증상을 오른쪽 하복부에 위치한 장기가 워낙 다양해 골반염이나 자궁 통증 증상과 구분하기 어렵다. 혹은 긴장성, 스트레스성 과민성대장증후군 증상 역시 복통이나 옆구리 통증이 생기므로 헷갈릴 수 있다. 맹장 위치는 남자 여자 모두 똑같다. 다만 여성보다 요로결석 증상 발병률이 높은 남성의 경우 요로결석 증상은 아닌지 병원 검사를 통해 확인해볼 필요가 있다. 맹장염 초기증상은 상복부 통증으로 시작해 하복부 통증으로 옮겨간다. 맹장염은 진행 정도에 따라 화농성 맹장염, 괴저성 맹장염, 천공 충수염 등으로 분류한다. 최근 맹장염과 관련한 항생제 및 수액 치료가 발달해 급성충수염과 만성충수염 수술과 치료는 그리 어려운 일이 아니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맹장염 원인

맹장염 원인은 명확한 것이 없으나 보통 충수 끝 충수돌기 개구부가 폐쇄되면서 시작된다. 충수염으로 불리는 맹장염은 충수돌기염이 발생한 경우로 음식 조절을 잘못해 과식이나 폭식을 평소 한다거나, 음식을 가리지 못하고 먹어 세균이나 장내 기생충 등에 감염된 경우다. 장내 열감이 느껴지거나 식중독 및 장염 증상과 비슷하다. 위장 어혈이 뭉쳐 혈액순환 장애로 나타난다고 보통 한의학에서 말한다. 혹은 지나친 운동이나 외상이 맹장염 원인이 되기도 한다. 맹장염은 만성피로나 스트레스 해소가 안되는 경우에도 증상이 생길 수 있다.

맹장 터지는 이유

급성맹장염과 만성 맹장염은 95% 이상 복통 증상에 시달린다. 식욕부진과 더불어 구토, 몸살 등 전신 증상을 느끼는 동시에 국소적으로 아랫배나 옆구리 통증이 심각하다. 몸에 고열이 끓어 해열제를 써보니만, 오른쪽 맹장 부위 복통이 멈추질 않는다. 맹장염은 윗배부터 나타나 아래로 번지는 것이 특징이다. 충수돌기 위치에 따라 오른쪽 옆구리 통증, 골반 내 위치하는 경우 이급후증(이급후중: 배변 후에도 변의를 느낌) 및 치골 위쪽 불편함이 생길 수 있다. 설사가 심할 때 또는 장폐색, 복막염 증상, 변비 증상을 호소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맹장염 치료 및 맹장수술

맹장염 증상은 맹장염 검사를 통해 진단한다. 맹장 제거술을 받기 위해서는 입원기간이 필요하다. 충수염 증상과 유사한 여성 자궁외임신, 배란통, 골반염과 감별이 필요하며 급성 담낭염은 아닌지 꼼꼼히 확인한다. 맹장 수술은 수술 합병증보다 방치되면 악화되므로 맹장수술을 권유한다. 최근엔 배에 수술 자국과 흉터가 남는 개복수술이 아닌 복강경 수술을 더 많이 선호한다. 맹장수술 입원기간은 보통 일주일 이하지만 수술시간과 맹장염 수술비용 등은 환자 상태와 염증, 통증에 따라 다르다. 맹장 수술에 좋은 음식은 방귀가 나올 때까지 며칠간 금식을 하고 아기 이유식이나 죽같은 유동식으로 한다. 수술 후 한 달은 음주와 자극적인 음식을 피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