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
72시간 내 초기치료 권고, ‘대상포진 초기증상’ 수포·물집 없이도 나타나... 대상포진 전염성과 예방접종
2019-09-06 09:04:02
정혜영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내외경제=정혜영] 대상포진 초기증상은 수포나 발진 없이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 물집이 보이지 않고 대상포진 부위에 가려움이나 따가움 등 신경통을 동반한 통증이 생기는 경우도 간혹 있다. 쿡쿡 찌르는 듯한 통증은 머리, 얼굴, 배, 등, 허벅지 척추를 중심으로 발생하며 생식기나 항문, 엉덩이처럼 예민한 위치에 나타나기도 한다. 발열을 동반해 그야말로 충격과 공포의 통증을 맛보게 된다. 대상포진 사진을 보면 수포가 띠 모양으로 배열돼 독특하다. 붉은 반점이 오돌도돌 생긴 모양을 보면 대상포진 예방접종에 자연히 관심을 갖게 된다. 대상포진 증상이 나타나면 72시간 내로 대상포진 병원에서 초기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 가려움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대상포진 등에 나타나면 손이 닿지 않아 긁지 않는다는 장점은 있지만, 답답함과 스트레스로 인해 불면증에 시달릴 수 있다. 대상포진은 전염이 되는 병으로 미리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실시하는 것이 좋다.

대상포진 증상

대상포진이 초기에 물집 없는 무증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대상포진이 진행되면 띠모양으로 물집이 하나둘 돋기 시작하며 두드러기나 습진 혹은 완선이나 건선처럼 각질이 심하게 올라오기도 한다. 여름철 대표 피부 질환으로 유행했던 대상포진은 환절기를 맞아 일교차가 큰 가을에도 비상이다. 갑작스런 기온 변화에 대상포진 증상이 더욱 악화될 수 있기 때문이다. 얼굴 대상포진의 경우 모낭염 증상과 흡사하고 농가진 등 건조증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대상포진 원인

대상포진은 수두-대상포진 바이러스에 의해 발생한다. 이는 대상포진 헤르페스 바이러스 일종으로 수포와 물집이 사타구니까지 발생할 수 있어 일상생활에 지장을 준다. 대상포진 수포는 점점 물집에서 딱쟁이가 지면서 딱지가 완전히 떨어지면 자연치유 된다. 대상포진 완치는 가능하지만 면역력이 저하되면 또 다시 재발 우려가 있기 때문에 주의한다. 대상포진 잠복기부터 전염기간, 통증기간이 길면 길수록 고생스럽다. 가급적 대상포진 발생 부위에 손대지 않고 바르는 약이나 먹는 항생제 혹은 항 바이러스 제로 치료하는 것이 낫다. 스트레스가 심하면 스트레스성 위염이나 과민성대장증후군 등 만병의 근원이 된다. 대상포진 예방을 위해 스트레스 해소법을 찾고 면역력이 떨어지는 장기이식, 항암치료, 자궁경부암 인유두종바이러스에 노출됐을 때 대상포진 원인이 되므로 면역력 높이는 음식을 섭취한다.

▲(사진출처=GettyImagesBank)

대상포진 전염성과 대상포진 예방접종

대상포진은 전염성이 있다. 대상포진 물집인 붉은 반점이 터지면서 흐르는 진물에 의해 옮을 수 있으므로 어린이집, 유치원, 학교 및 직장에서 격리기간을 갖고 휴식을 충분히 취하는 것이 좋다. 공기전염이나 진물 전염이 가능하다. 보건소나 내과 병원에서 대상포진 예방접종 백신 주사를 맞을 수 있다. 지역마다 무료 예방접종 대상자는 안내돼 있으며 평균 대상포진 예방접종 가격 비용은 평균 10만원 선으로 다소 부담스럽다. 대상포진 예방접종 나이는 50세 이상을 성인 대상이며 임산부나 스테로이드 처방을 받은 환자 등은 대상포진 예방접종을 삼가는 편이 좋다. 대상포진 치료 중 통증이 너무 심하면 항바이러스와 소염 진통제 복용 및 투약을 권할 수도 있다. 대상포진 완치 후에도 신경통은 나타날 수 있으니 꾸준한 신경치료가 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