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은행권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26일 만에 4천억원 넘어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는 102건 집계
2019-09-04 10:45:55
이채현
20190904_103915.png
▲사진=은행권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 금융지원 26일 만에 4천억원 넘어-인포그래픽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이채현] 은행권이 일본 수출규제로 직·간접 피해를 본 기업에 준 금융지원 규모가 한 달도 안 돼 4천억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4일 자유한국당 김정훈 의원이 금융감독원으로부터 받은 '일본 수출규제 피해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을 보면 지난달 5일부터 30일까지 은행들이 운영하는 '일본 수출규제 금융애로 신고센터'에서 이뤄진 상담 건수는 170건에 달했다.

상담기업 가운데 직접 피해기업으로 분류되는 '일본산 제품·원자재 등 수입업체'는 102건으로 집계됐다. 나머지 68건은 협력업체 등 간접피해 기업이다.

이렇게 은행 신고센터에 찾아가 상담 신청을 하고 지원받은 사례와, 별도 센터 상담을 받지 않고 기존 대출의 만기 연장 등을 받은 실적을 모두 합치면 기업 226곳이 4천443억원의 금융지원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먼저 직접 피해 기업 194곳이 총 3천768억원을 지원받았다. 단순평균을 내면 기업당 지원 규모는 약 19억4천만원이다.

'대일본 수입업체와 거래하는 협력업체' 15곳은 291억원, '대일본 수출업체와 협력업체' 9곳은 348억원, '불매운동 등 한일 관계 악화 영향'을 받은 기업 8곳은 36억원의 도움을 받았다.

금융지원 규모는 은행권이 피해기업에 대출 만기 연장, 신규 지원, 금리 감면 등으로 지원한 금액을 말한다.

집계 대상에는 시중은행, 지방은행, 특수·국책은행이 포함됐고 신용보증기금 등 보증기관은 제외됐다.

일본의 대한국 수출규제가 장기화 조짐을 보이자 금융위원회는 지난달 3일 최종구 위원장 주재로 금융감독원, 산업·기업은행 등 정책금융기관, 시중은행장을 모아 일본 수출 규제 대응 간담회를 열었다.

금융기관·금융사들은 간담회에서 수출규제 피해 기업에 6조원이 넘는 신규 자금을 공급하고 기존 차입금의 만기를 연장하는 등 적극적인 구제 조치를 하기로 합의했다.

20190904_103950.png
▲자료=일본 수출규제 피해예상기업에 대한 금융지원 내역(잠정) [제공/김정훈 의원실]

김정훈 의원은 "직·간접 피해 기업의 금융지원 상담이 갈수록 증가하고 있기에 한일 갈등 장기화에 대비한 금융지원 방안이 필요하다"며 "금융위는 기존 지원 외에 추가로 가능한 금융 혜택을 발굴하고 관련 규제 완화 등 정책 수단을 철저히 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