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독일 베를린서 개막 'IFA 2019' '폴더블폰 大戰'…삼성 폴더블·LG 듀얼스크린 출격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IFA 기간 미국서 애플 아이폰11도 발표
등록일 : 2019-09-04 10:33 | 최종 승인 : 2019-09-04 10:33
이채현
20190904_102449.png
▲사진=독일 베를린서 개막 'IFA 2019'[출처/by 블라드 사보프/The Verge]

[내외경제=이채현] 독일 베를린에서 오는6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열리는 유럽 최대 가전전시회인 'IFA 2019'에서는 가전뿐만 아니라 스마트폰 대전이 펼쳐진다.

삼성전자는 문제점을 보완한 자사 첫 폴더블폰 '갤럭시 폴드'를, LG전자[066570]는 듀얼스크린 신제품과 함께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50S 씽큐'를 각각 내놓는다.

20190904_101821.png
▲사진=삼성전자, '갤럭시 폴드' [출처/PMA Accountants‏ @PMA_Accountants ]

4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문제점을 개선한 갤럭시 폴드를 IFA 기간 자사 부스에 전시할 예정이다.

부스 관람객들은 갤럭시 폴드 실물을 만져볼 수 있다. 지난 2월 공개 행사 당시에는 갤럭시 폴드 실물이 전시되지 않았으며, 같은 달 열린 MWC에는 실물이 출품됐지만 유리관 속에 전시돼 눈으로만 볼 수 있었다.

갤럭시 폴드는 당초 4월 미국을 시작으로 주요국에서 출시될 예정이었으나 제품 결함 문제가 불거지면서 출시가 미뤄졌다. 화면 보호막을 제거해 디스플레이가 손상되거나, 접히는 부분(힌지)의 디스플레이 노출부 충격, 힌지와 디스플레이 틈 사이로 이물질이 들어가 손상을 일으키는 경우가 보고됐다.

삼성전자는 디스플레이 최상단인 화면 보호막을 베젤 아래로 넣어 사용자가 떼어낼 수 없게 하고, 힌지 구조물과 제품 본체 사이 틈을 최소화했다. 힌지 상·하단 보호 캡을 새로 적용하고 디스플레이 뒷면에 메탈 층을 추가했다.

삼성전자는 IFA 전시와 함께 6일 국내에서 갤럭시 폴드를 출시한다. 초기 물량은 몇천대에 그칠 전망이다.

이후 18일부터 예약을 받아 27일 2차 판매에 나선다.

국내 출시 이후 미국, 중국, 인도 등에서 순차 출시될 예정이다. 삼성전자는 2일(현지시간) 미국에서 갤럭시 폴드 사전예약을 시작했다.

이와 함께 삼성전자 첫 보급형 5G 스마트폰인 갤럭시A90 5G도 전시된다. 갤럭시A90 5G는 4일 국내 출시된다.

20190904_101637.png
▲사진=LG 스마트폰 신제품 'V50S 씽큐' 티저 [제공/LG전자]

LG전자는 IFA 개막 전날인 5일(현지시간)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V50S 씽큐를 발표한다.

상반기 시장에서 기대 이상의 반응을 얻었던 V50 씽큐의 주요 사양을 이어받은 제품이다.

물방울 노치 디자인이 적용된 6.4인치 디스플레이에 3천200만 화소 전면 카메라, 후면 듀얼 카메라를 탑재했다. 디스플레이 내장 지문인식 기능이 LG전자 플래그십 스마트폰 최초로 적용됐다.

LG전자는 V50S 씽큐와 함께 업그레이드된 듀얼 스크린을 선보인다. '가장 현실적인 폴더블폰(미국 포브스)'으로 어필할 예정이다.

새로운 듀얼 스크린은 닫힌 상태에서도 내용을 확인할 수 있는 '전면 알림창'이 적용된다. 또 화면 각도를 자유롭게 고정할 수 있는 '프리스탑 힌지'로 기존보다 사용 편의성이 강화된다.

특히 듀얼 스크린이 북미에 출시되지 않은 V50 씽큐와 달리 이번에는 함께 출시된다.

국내에서 출시되는 V50S 씽큐가 5G를 지원하는 대신 해외 출시 모델은 4G 전용으로만 출시된다. 출시 모델명도 'G8X'로 다르다.

IFA 공개 이후 국내에는 10월 출시될 것으로 예상된다. 가격은 V50 씽큐(119만9천원)보다 낮게 책정될 것으로 알려졌다.

LG전자는 이와 함께 중저가폰인 K50S와 K40S를 전시한다.

이밖에 소니는 엑스페리아2를, TCL은 폴더블 디스플레이 콘셉트폰을 공개할 것으로 예상된다. 화웨이 폴더블폰인 메이트X는 전시가 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화웨이는 7나노 공정 기반의 자체 스마트폰 칩셋인 기린 990을 공개한다.

20190904_101529.png
▲사진=애플 특별 이벤트 초대장 [제공/애플]

삼성전자, LG전자의 신제품 공개 이후에는 곧바로 애플 아이폰 신제품이 출격 대기 중이다.

애플은 10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쿠퍼티노의 스티브 잡스 시어터에서 아이폰11을 발표한다.

아이폰11은 아이폰XS, 아이폰XS 맥스, 아이폰XR 등 3종으로 나온 전작과 마찬가지로 아이폰11, 아이폰11 프로, 보급형인 아이폰11R 3종으로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전작과 마찬가지로 각 5.8인치와 6.5인치의 OLED(유기발광다이오드) 모델과 6.1인치 LCD(액정표시장치) 모델로 예상된다. 전면 노치 디자인은 그대로 유지된다.

이중 아이폰11과 프로에는 애플 제품 처음으로 후면 정사각형 모듈 안에 트리플 카메라 렌즈를 탑재한다. 3종 모두 LTE만 지원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