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무성,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 토론회… "조국. 거짓 변명 기자간담회"
김 의원 "임명 강행 고집 부리는 文, 국민 모독 행위"
2019-09-03 17:28:09
이채현
20190903_172246.png
▲사진=자유한국당 김무성  의원

[내외경제=이채현]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3일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자의 대국민 기자간담회를 꼬집어 “청문회를 피하기 위한 거짓, 변명 기자간담회를 보고 조 후보자는 불의와 불공정의 아이콘이자 기만의 아이콘"이라고 일갈 했다.

김 의원은 이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가족이 투자한 사모펀드를 둘러싼 의혹에 대해서도 "조 후보자의 대선 준비를 위한 자금을 만들기 위한 것"이라고 말하기도 했다.  

이같은 발언은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토론 미래·대안찾기' 토론회에서의 발언이다.

이 자리에서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은 조 후보자를 사실상 후계자로 내정해서 밀어줬고, 그런 상황에서 사모펀드에 투자한 걸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김 의원은 조 후보자의 전날 국회 기자간담회에 대해선 "조 후보자의 언행은 정말 참기 어려운 국민과 국회에 대한 능멸"이라면서 "청문회를 피하기 위한 거짓과 변명의 기자간담회를 보고 조 후보자야말로 불의와 불공정, 국민 기만의 아이콘임을 다시 한 번 알게 됐다"고 비판했다. 

조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수사하고 있는 검참과 관련해선 "조 후보자 봐주기로 결론이 난다면 검찰은 권력의 충견이라는 과거의 오명을 뒤집어쓰고 역사 앞에서 죄인이 될 것"이라면서 검찰의 수사에 대하여도 경고의 발언을 하기도 했다.

덧붙여  "과거의 경험으로 볼 때 검찰 수사에 대해 청와대가 몰랐다는 것은 말이 안 되고, 조 후보자 휴대폰의 압수수색 영장 청구를 법원이 기각한 자체도 납득이 안 된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문 대통령을 향해선 "조 후보자를 임명하겠다고 억지와 오기를 부리고 있는데 국민들의 마음 속에서 이미 폐기처분한 조 후보자를 살리는 것이야말로 국민 모독 행위"라면서 "문 대통령은 국민을 이기는 권력은 없었다는 역사적 진실을 깨달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한편 토론회를 공동 주관한 같은 당 정진석 의원 또한 “내년 총선은 대한민국의 붕괴냐 재건이냐를 결정지을 대회전이 될 것”이라며 “문 정부를 심판하고 대한민국을 구해내기 위해 보수 대통합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 "며 "보수 대통합은 시대적 사명이자 국민의 명령”이라고 힘주어 말하고 김 의원의 발언에 힘을 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