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웅래 위원장, "별정우체국 적자 10년간 1조원…전체 66% 10년 연속 적자”
작년 전체 98% 적자…노웅래 의원 "우본 경영정상화 위해 특단대책 필요“
2019-09-03 11:11:43
오광택
20190903_105824.png
▲사진=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더불어민주당) [제공/노웅래위원장실]

[내외경제=오광택] 정부가 우체국을 설치하지 않은 지역에서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우체국인 별정우체국에서 10년간 1조원 이상 적자가 발생했으며 전체 별정우체국 중 66%가 10년 연속 적자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노웅래 위원장(더불어민주당)이 3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우정사업본부로부터 받은 자료를 일부 공개했다.

노 위원장이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2009년부터 작년까지 10년간 별정우체국의 누적 적자는 무려 1조146억원에 달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별정우체국은 정부가 우체국을 설치하지 않은 지역에서 개인이 운영하는 소규모 우체국으로, 소유자(피지정인)가 자기 부담으로 청사 등 필요 시설을 갖추고 정부 위임을 받아 체신 업무를 한다. 

이같은 별정우체국 제도는 국가 재원이 부족했던 1960년대 도입됐다.

20190903_104340.png
▲자료=최근 10년간 별정우체국 수지 현황 [제공/노웅래위원장실]

이날 공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732곳의 별정우체국 가운데 약 98%인 719곳이 적자를 기록했고, 486곳(66%)은 10년 연속 적자를 나타냈다. 10년 중 9차례 적자를 낸 곳은 77곳이었고, 10년 연속 흑자는 1%(8곳)에 불과했다.

별정우체국의 만성 적자는 소재지가 대부분 우편 물량이 적은 농어촌 면 지역이기 때문으로 보인다. 지난해 별정우체국당 연평균 수입은 2억7천만원이었지만 비용은 5억원을 기록했다. 별정우체국당 적자 규모도 2억3천만원으로 읍·면 지역 일반우체국 적자(1억1천만원)의 2배를 웃돌았다.

20190903_104449.png
▲자료=최근 10년간 연도별 '별정우체국' 적자 현황 [제공/노웅래위원장실]

일부에서는 국가의 인건비 지원 등에 기대 별정우체국의 자구 노력이나 마케팅 전략이 부족하다며 보편적 서비스 제공을 위해 도입된 별정우체국 제도가 만성 적자로 인해 오히려 보편적 서비스에 위협 요소가 되고 있다고 지적한다.

이에 노웅래 위원장은" 별정우체국의 만성적자가 우정사업본부 경영수지에 악영향을 끼치고 있다"며 "올해 2천억원의 적자가 예상되는 우정사업본부의 경영 정상화를 위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