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코스피 상장사 636곳 부채비율 108.8%…상반기 4.4%p 상승
비제조업 부채비율 152.6%로 12.1%포인트나 올라
등록일 : 2019-08-26 10:35 | 최종 승인 : 2019-08-26 10:35
이채현
20190826_101929.png
▲사진=코스피·코스닥 상반기 실적 -인포그래픽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이채현]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사의 부채비율이 올해 상반기에 소폭 상승, 재무구조가 다소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는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신규 상장사 등 제외) 636곳의 6월말 현재 부채비율은 108.75%로 작년 말보다 4.44%포인트 상승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26일 밝혔다.

특히 비제조업의 부채비율은 152.6%로 12.1%포인트나 올랐다. 제조업은 92.2%로 1.5%포인트 상승했다.

부채비율은 기업 부채총계를 자본총계로 나눈 값으로 재무건전성·안정성을 나타내는 대표적인 지표로 꼽힌다.

20190826_101953.png
▲사진=상장사의 부채비율 -인포그래픽  [제공/연합뉴스]


조사 대상 기업의 6월 말 현재 부채총계는 1천354조785억원으로 작년 말보다 91조7천799억원(7.27%)이나 증가했다.

이에 비해 자본총계는 1천245조840억원으로 35조374억원(2.90%) 늘어나는 데 그쳤다.

부채비율이 100% 이하인 기업은 조사 대상의 54.1%인 344곳이었다.

또 부채비율이 100%를 초과하고 200% 이하인 곳은 182개사(28.6%)이고 200%를 초과하는 곳은 110개사(17.3%)였다.

세부 업종별로는 교육서비스, 부동산, 운수창고, 식료품 등 27개 업종의 부채비율이 높아졌다.

반면 부채비율이 낮아진 업종은 과학기술 서비스, 전자부품·컴퓨터, 건설, 광업 등 10개에 그쳤다.

20190826_102022.png
▲자료=코스피 상장사 부채비율 추이 (단위:억원)   [제공/ 한국거래소·한국상장사협의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