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나경원 원내대표 "靑, 5공도 울고 갈 언론통제…與는 조국 사설경호원"
나 "연일 가짜뉴스 타령인데, 조 후보자를 장관에 앉히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엄포"
등록일 : 2019-08-22 10:42 | 최종 승인 : 2019-08-22 10:42
오광택
▲사진=최고위원회의 들어서는 황교안-나경원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오광택] 조국(54)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중도에 뜻을 접는 일 없이 정면돌파 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드러낸 가운데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22일 여권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둘러싼 각종 의혹을 부인하며 조속한 인사청문회 개최를 요구하고 있는 것과 관련해 "5공 시대도 울고 갈 언론통제와 조작, 은폐가 벌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여권에 입단속 지시를 내리고 여당과 후보자는 연일 가짜뉴스 타령인데, 조 후보자를 장관에 앉히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엄포"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어제 청와대 정무수석이 온종일 의원회관을 누비고 다녔다는 이야기가 있다"며 "더불어민주당 내부에서도 상식의 목소리가 조금씩 나오려고 하니 바로 청와대와 여당 지도부가 진압에 들어갔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7만명이 동참한 조 후보자 딸의 학사 학위 취소 청원을 간단히 비공개 처리해버렸다"며 "조국에 집착하는 이유는 법무부와 검찰을 앞세워 사법 권력을 완전히 장악하고 기어이 신독재 권력을 완성하려 하기 때문"이라고 덧붙였다.

▲사진=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2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적선현대빌딩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나 원내대표는 "여권은 불법이 없었다는 거짓말도 모자라 불법이 없었으니 괜찮다는 궤변마저 늘어놓는다"며 "자질과 자격이 없는 자가 적법, 부적법으로 몰아가며 국민을 혼란에 빠뜨리는 전형적인 선동정치"라고 지적했다.

그는 "민주당은 사실상 면죄부 청문회 열자고 하는데 집권여당이 '청와대 이중대'라는 말로도 모자라 이제는 '조 후보자 사설경호원' 수준의 비참한 형편"이라며 "지금 대한민국은 위선의 가면을 벗기려는 진실의 나라와 진실을 은폐하는 기망의 나라의 갈림길에 있다"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