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靑, 오늘 NSC 열어 지소미아 논의…연장 여부 고심
NSC, 종합 검토 후 보고…文대통령이 최종 결정
등록일 : 2019-08-22 09:36 | 최종 승인 : 2019-08-22 09:36
김철수
▲사진=문재인 대통령 [제공/청와대]

[내외경제=김철수] 일본의 “한국을 믿을 수 없다”며 시작된 경제보복으로 촉발되어 안보 대치 상황으로 번지면서 청와대는 22일 NSC(국가안전보장회의) 상임위를 열고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 General Security of Military Information Agreement·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논의한다.

청와대는 이날 NSC 상임위에서 지소미아 연장 여부와 관련한 입장을 정리한 뒤 문재인 대통령에게 이를 보고할 계획이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지소미아 연장 여부를 최종적으로 결정한 뒤 이르면 이날 오후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이 그 결과를 발표하는 방안을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소미아 연장 여부 결정 시한은 24일로, 이때까지 한일 양국 중 한쪽이라도 연장 거부 의사를 밝히지 않으면 협정은 자동으로 1년 연장된다.

한미일 안보 협력의 중요성을 고려하면 청와대가 지소미아를 연장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협정을 연장하더라도 당분간 정보 교환을 중지해 협정의 실효성을 약화함으로써 일본을 압박하는 방법을 적극적으로 검토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일부에서는 일본의 경제보복에 맞서는 카드로 지소미아를 연장해서는 안 된다는 목소리도 작지 않아 청와대는 막판까지 연장 여부를 고심하는 모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