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 당원권 정지 6개월 확정…재심청구 기각
특별한 사유 있을 때 최고위원회 의결 거쳐 징계 처분 취소 또는 정지 가능
등록일 : 2019-08-21 18:52 | 최종 승인 : 2019-08-21 18:52
오광택
▲사진=국회 국토교통위원장직 사퇴를 거부하고 있는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오광택] 자유한국당 박순자 의원이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 처분이 21일 기각됐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박 의원에 대한 당원권 정지 6개월 징계 처분의 재심을 청구했으나 재심 청구가 당 윤리위원회에서 기각됐다고 밝혔다. 

이날 윤리위의 기각 결정에 따라 박 의원의 징계는 확정됐다.  

다만 한국당 당헌·당규에 따르면 당 대표는 특별한 사유가 있을 때 최고위원회의 의결을 거쳐 징계 처분을 취소 또는 정지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