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테크
갤럭시 노트 10 첫날 예약자 총개통량 약 22만1천대 …갤럭시노트9 보다 16%가량 많아
개통량 22만대·번호이동 3만건 안팎 추산…"40만원대 리베이트 유포"
등록일 : 2019-08-21 10:38 | 최종 승인 : 2019-08-21 10:38
김철수

[내외경제=김철수] 신형 5세대(5G) 이동통신 스마트폰 갤럭시노트10의 개통이 시작된 20일 개통량이 전작인 갤럭시노트9 때보다 16%가량 증가한 것으로 파악됐다.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10’의 국내 사전 판매량이 100만대를 돌파 후 전작보다 2배 높은 판매고다. 

이같은 갤럭시 노트 10이 정식 출시 전 사전 판매에서 판매량 100만대를 돌파한 것도 이례적인 기록이다.  

유통망 불법보조금의 재원이 되는 리베이트(판매수수료)가 최고 40만원가량 유포됐지만 과열 분위기가 형성되지는 않으면서 번호이동이 전작보다 2% 정도 감소했다. 

21일 통신업계에 따르면 갤럭시노트10 사전예약자 대상 개통이 시작된 전날 총개통량은 약 22만1천대로 잠정 집계됐다.  

이는 갤럭시노트9의 첫날 개통량 19만1천대보다 16%(3만대)가량 많은 수준이다. 

이통사별로는 KT가 전작보다 45%가량 급증한 약 6만8천대를 기록, 가장 높은 증가율을 보였다. LG유플러스는 12% 늘어난 4만8천대를 개통했으며, SK텔레콤은 4% 증가한 10만5천대로 추산됐다.  

갤럭시노트10 개통이 시작되면서 일부 유통망에서는 리베이트가 40만원 선까지 치솟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