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4곳 2분기 상장사 순이익 반토막
하반기 전망도 '흐림'
등록일 : 2019-08-19 18:27 | 최종 승인 : 2019-08-19 18:27
김철수

[내외경제=김철수] 올해 2분기 상장기업의 수익성이 전 분기보다 더 악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적 부진의 주요 원인인 미중 무역분쟁에 일본과의 교역 갈등 문제까지 더해져 하반기에도 실적 회복 여부가 불투명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올해 상반기 코스피 상장사는 수익 측면에서 매우 부진했다.  

19일 한국거래소와 한국상장회사협의회가 12월 결산 코스피 상장사 574곳(금융업 등 제외)의 연결재무제표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은 작년 동기보다 0.83% 늘었다. 

그러나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각각 37.09%, 42.95% 줄었다. 특히 2분기만 떼어놓고 보면 1분기보다 수익성이 더 나빠졌다. 2분기 연결기준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1분기보다 각각 2.57%, 20.69% 감소했다.  

영업이익과 순이익을 작년 동기와 비교하면 올 2분기는 각각 37.43%, 47.57% 줄어든 수준이다.  

앞서 1분기 영업이익과 순이익은 작년 동기 대비 각각 36.88%, 38.75% 감소했다. 

이에 따라 2분기 매출액 대비 영업이익률은 5.39%, 매출액 대비 순이익률은 3.29%로 전 분기보다 각각 0.37%포인트, 1.03%포인트 하락했다. 

올해 2분기에는 1천원짜리 상품을 팔아 54원가량 영업이익을 내고 이 가운데 손에 쥔 돈은 약 33원에 불과했다는 얘기다. 

업종별로 보면 유통업(33.93%)과 운수장비(31.94%) 등 2개 업종만 순이익이 전 분기보다 늘었고 의료정밀(-84.53%), 섬유의복(-70.4%), 음식료품(-64.92%), 전기·전자(-60.07%), 화학(-52.59%), 통신(-43.78%), 종이목재(-32.24%), 서비스(-31.17%), 비금속광물(-28.83%), 의약품(-12.04%), 철강·금속(-5.48%), 기계(-4.86%), 건설(-2.85%) 등 13개 업종은 줄었다.  

운수창고업과 전기가스업은 적자를 지속했다. 

오현석 삼성증권[016360] 리서치센터장은 "반도체 가격이 반토막 나면서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이 급감했고 중국의 수요 둔화로 수출이 8개월 연속 역성장한 것이 기업들의 전반적인 실적 악화에 영향을 줬다"고 분석했다. 

코스닥 기업은 외형이 성장하고 영업이익도 개선됐지만 역시 순이익 측면에서는 부진했다. 

거래소와 코스닥협회가 집계한 12월 결산 코스닥 상장사 909곳의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작년 동기보다 각각 9.06%, 5.43% 증가했지만 순이익은 12.18% 감소했다. 

2분기만 놓고 보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작년 동기보다 각각 10.57%, 8.18% 늘었으나 순이익은 14.71% 줄었다. 

코스닥에서는 정보기술(IT) 업종(348사)의 순이익이 전 분기보다 37.26% 증가한 반면 나머지 업종(561사)의 순이익은 29.45% 감소해 IT업종과 다른 업종 간의 온도 차가 컸다. 

증시 전문가들은 대체로 하반기에도 상장사들의 실적이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으로 봤다.  

특히 미중 무역분쟁의 향방과 한일 관계 등 대외 변수를 예측하기 어려운 만큼 국내 기업의 실적이 언제 바닥을 찍고 돌아설지 예상하기 어렵다는 답변이 많다. 

양기인 신한금융투자 리서치센터장은 "G2(미중) 갈등에 한일문제까지 더해져 대외 여건이 안 좋다 보니 기업 실적의 바닥이 3분기일지 4분기일지를 예측하기 어렵다"며 "부정적인 영향이 더 심화해 반영될 수 있고 실적이 개선세로 돌아선다는 시그널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고 말했다. 

최석원 SK증권[001510] 리서치센터장도 "지금과 같은 대외 환경이 쉽게 바뀌지는 않을 것"이라며 "미국을 제외한 나머지 지역은 경기 둔화가 확실해 보이고 미중 무역분쟁도 여전한 데다 홍콩 이슈와 한일 무역갈등이 추가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최 센터장은 "당초 전문가들의 예상은 대부분 상반기보다 하반기에 기업 실적이 더 좋아질 것이라는 쪽이 우세했는데 지금은 그렇게 얘기하기 어렵다"며 "아마 하반기 수출과 기업 영업 환경은 상반기와 비슷한 수준이거나 더 나빠지는 모습을 보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이경민 대신증권[003540] 투자전략팀장도 "미중 무역분쟁이 장기화하면서 전반적인 매크로 환경이 악화하고 불확실성이 확대됨에 따라 수출 부진이 기업 실적 부진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하반기에도 기업 실적 전망치 하향 조정이 계속되면서 부진한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4분기에는 반도체 업황 회복과 각국의 경기 부양 정책 등으로 수출에 다소 우호적인 환경이 조성되면서 기업 실적이 개선세로 돌아설 수 있을 것이란 전망도 일부 나왔다. 

오현석 센터장은 "3분기까지는 계속 부진하겠지만, 4분기에는 감익 사이클이 멈출 수도 있을 것"이라며 "반도체 가격이 안정을 찾는 추세여서 반도체 업체들의 실적이 더 나빠지지는 않을 것이고 전 세계 중앙은행의 경기 부양정책 효과가 제조업 쪽에 나타나면서 상황이 더 악화하는 것을 방어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