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국내 기업·개인 외화예금 보유량 석 달 만에 감소
외화예금은 5~6월 각각 24억1천만 달러, 47억7천만 달러 증가했다가 지난달 감소
등록일 : 2019-08-19 17:12 | 최종 승인 : 2019-08-19 17:12
김철수

[내외경제=김철수]  

한국은행의 '7월 중 거주자외화예금 동향' 통계에 따르면 지난달 거주자 외화예금은 696억7천만 달러로 한 달 새 7억1천만 달러 줄었다.  

올해 2~4월 감소한 외화예금은 5~6월 각각 24억1천만 달러, 47억7천만 달러 증가했다가 지난달 감소로 돌아섰다. 

외화예금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미국 달러화 예금은 7월 말 596억 달러로 한 달 전보다 3억 달러 감소했다. 

기업의 달러화 예금이 469억 달러로 1억9천만 달러, 개인의 달러화 예금이 127억 달러로 1억1천만 달러 각각 감소했다. 

7월 중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자 기업들이 달러화를 내다 팔면서 예금액이 줄었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6월 말 달러당 1,154.7원이었던 원/달러 환율은 7월 말 1,183.1원으로 올랐다. 

다만 일부 기업이 해외채권 발행자금, 유상증자 대금을 계좌에 새로 예치하면서 전체 달러화 예금 감소 폭을 상쇄했다. 

엔화(39억9천만 달러) 예금도 6월보다 1억7천만 달러 줄었다. 원/엔 환율 상승에 따른 기업들의 엔화 매도가 영향을 미쳤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유로화(33억2천만 달러), 위안화(12억7천만 달러) 예금 역시 6월보다 각각 7천만 달러, 8천만 달러 감소했다. 

전체 외화의 보유 주체별로는 기업이 551억2천만 달러로 5억5천만 달러, 개인이 145억5천만달러로 1억6천만 달러 각각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