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이인영, 조국 법무부장관 후보 청문회..."공안조서 작성하는 자리 아니다!"
2019-08-14 01:01:44
이승협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 

[내외경제=이승협 ]  

[내외경제TV=이승협 기자] 12일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조국 법무부장관 지명자의 인사청문회를 두고 색깔론을 펴는 야당을 맹 비판했다. 

이 원내대표는 " 조국 법무부 장관 지명자의 청문회 자리는 공안조서를 작성하는 자리가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벌써부터 정상적 검증 대신에 몰이성적 색깔론을 들이대고 심지어 인사청문회 보이콧 주장까지 서슴지 않고 있어서 걱정이다"며 "특히 조국 후보자에 대해 ‘국가 전복을 꿈꿨던 사람이 법무부장관이 될 수 있느냐’는 낡은 색깔론을 퍼붓고 있다. 총칼로 집권한 군사정권에 맞서서 세상을 바꾸기 위해서 쏟았던 민주주의에 대한 열정을 과격하게 폄하하지 마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장관 후보자들을 마치 척결해야 할 좌익용공으로 몰아세우는 듯하다. 공안검사적 시각에서, 특히 이분법적 시각에서 벗어나길 바란다"고 당부하며 "특히 20대 국회에서 20차례 넘는 보이콧 기록을 만들고도 또다시 ‘보이콧을 할 수 있다’ 운운하고 있어서 큰 걱정이다. 어려운 대외여건과 한반도 정세에 대응할 강력할 국정운영이 절실하다. 경제와 안보 모두 대외상황이 녹록지 않다는 것은 야당도 주장하는 사실이다"며 야당의 태도변화를 촉구했다. 

그러면서 "이렇듯 경제 여건의 불확실성이 여전하고, 세계정세가 급변하고 있는데 간신히 불씨를 되살린 일하는 국회를 또다시 냉각시킬 준비를 하는 것이 아니길 바란다. 문재인 정부가 이런 대외적인 경제 여건과 한반도 정세에 대응하기 위해서 인사청문회를 정쟁의 장이 아닌 제대로 된 검증의 장으로 만들 수 있도록 야당도 협조하시기 바란다"며 "지금은 낡은 이념, 정쟁에 골몰할 때가 아니다. 자유한국당은 인사청문회와 결산을 위한 8월 국회에 적극 협조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