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안보국회' 시작…추경심사 재개·日대응 현안보고
예결위 조정소위 열어 추경 심사…외통위 현안보고 청취
2019-07-30 09:46:02
오광택 기자
▲사진=더불어민주당 이인영(가운데)·자유한국당 나경원(왼쪽)·바른미래당 오신환 여야 3당 교섭단체 원내대표가 29일 오후 국회에서 원내대표 회동을 마친 뒤 안보국회·추경처리 및 7월 임시국회 정상화를 발표하고 있다. [제공/연합뉴스]

[내외경제=오광택 기자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지난 26일 '안보' 원포인트 임시국회 요구서를 제출이후 추가경정예산(추경)안 처리와 '안보국회' 소집을 위한 7월 임시국회가 본격적으로 의사일정을 30일 시작한다.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는 조정소위를 열어 전면 중단된 추가경정예산(추경)에 대한 심사를 재개한다.  

예결위는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을 위한 사업예산 등에 대한 여야 이견으로 지난 22일 심사를 멈춘 뒤 '올스톱' 상태를 이어왔다. 

여야의 전격 합의에 따라 재개된 이날 회의에서도 정부의 일자리 예산을 비롯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대응 사업 예산에 대한 논의가 집중될 전망이다. 

외교통일위원회도 오전 전체회의를 열어 일본의 수출규제 조치, 북한 단거리 탄도미사일 발사, 러시아 군용기의 독도 영공 침범 등 현안에 대한 정부 보고를 청취하고 대응책을 논의한다. 

앞서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은 전날 7월 임시국회를 '안보국회'로 열기로 하고, 운영위·외통위·국방위·정보위를 개최해 현안보고를 청취하기로 합의했다. 

여야는 또 내달 1일 본회의를 열어 정부가 제출한 추가경정예산안을 처리하고, 일본의 경제보복 철회 요구 결의안과 러시아 군용기의 영공침범과 일본의 '독도 망언' 등을 규탄하는 결의안을 채택하기로 했다. 

한편 정치권내에서도 이번 7월 임시국회에 대해 선거법 개정안, 공수처법 등의 패스트트랙 지정 과정에서 벌어진 국회 폭력사태 수사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이는 의원들의 강제수사를 막기 위한 '방탄국회'의 성격이 짙다는 일부의 지적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