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일본계 자금 최대 53조…당국, 보복성 회수 예의주시
日 금융보복시 영향권 저축은행·대부업계 대출 ¼이 일본계……당국 "동향 예의주시"
2019-07-29 10:23:57
김철수 기자

[내외경제=김철수 기자 기자]  

일본이 국제 규범을 무시한 대(對)한국에 대한 반도체 분쟁에 이어 '백색 국가'서 제외하는 조치가 일본 주요 언론을 통해 알려지고 있어 정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일본이 한국을 압박하는 또다른 카드로 '백색 국가' 법령 개정안을 준비중이라는 일본 요미우리등 현지언론들의 보도는 이번 조치가 다음달 2일 처리될 것이라는 보도에 문재인 대통령은 당초 오늘(29일)부터 5일간 예정됐던 여름 휴가를 취소하는 등 일본과 마찰이 깊어 질 것에 대비해 현 상황을 예의 주시하고 있는 분위기다.  

또다른 국내의 위기상황은 '백색 국가' 법령 개정안 조치와 더불어 국내에 들어와 있는 일본 자금은 52조9000억원으로 금융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이들 일본계 자금 가운데 저축은행과 대부업계 등 한국의 서민금융시장에 풀린 이들 자금은 17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집계됐다.  

서민금융시장에선 일본계의 대출 점유율이 ¼에 육박하고 있어 일본이 금융 분야로까지 보복 조치를 확대할 경우 취약한 부분이 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28일 금융감독원이 자유한국당 김종석 의원과 민중당 김종훈 의원실에 제출한 일본계 금융사 여신 현황을 보면 지난해 말 기준 일본계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국내 대출은 17조4천102억원이었다.  

이는 같은 시점 저축은행과 대부업체 전체 여신(76조5천468억원)의 22.7%를 일본계가 차지하고 있다는 것이다.  

이런 수치는 일본계 자금이 들어온 여타 금융업권과 상당한 비중 차이를 의미한다.  

5월 말 기준 일본계 은행 국내 지점의 총여신은 24조7천억원으로 1분기 말 기준 국내은행 총 여신 1천983조원의 1.2%에 불과하다.  

6월 말 기준 국내 주식시장 내 일본계 자금 13조원은 전체 외국인 주식자금(560조원)의 2.3%이며, 채권시장 내 일본계 자금은 1조6천억원으로 전체 외국인 채권자금(125조원)의 1.3%에 그친다.  

평시 상황에서 이처럼 낮은 비중은 일본계 자금이 빠져도 얼마든지 차환이 가능하므로 일본의 금융 보복을 두려워할 필요가 없다는 논리를 성립 가능하게 한다.  

하지만 국내 대표적인 서민금융시장인 저축은행과 대부업체의 경우 전체 대출의 ¼ 가까이를 일본계가 잠식하고 있으므로 이들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급전을 구하려는 서민들에게 어려움을 줄 가능성이 제기된다.  
 

▲사진=국내 유입 일본계 금융자금 규모 -인포그래픽 [제공/연합뉴스] 

업권별로 보면 저축은행에서 일본계 금융사의 여신은 지난해 말 기준 10조7천347억원으로 같은 시점 전체 저축은행 여신 59조1천981억원의 18.1% 비중을 차지한다.  

일본계가 대주주인 저축은행은 전체 79개 저축은행 중 SBI와 JT친애, OSB, JT 등 4곳밖에 안 되지만 SBI가 대출 6조456억원으로 1위이고 JT친애가 8위, OSB 9위, JT가 18위로 상위를 휩쓸고 있다.  

지난해 말 기준 최대주주의 국적이 일본인 대부업체가 19곳으로 같은 시점 등록 대부업체 8천310곳의 0.2%밖에 되지 않았다.  

그러나 일본계 대부업체의 여신은 6조6천755억원으로 전체 대부업 여신 17조3천487억원의 38.5% 비중을 차지했다.  

이들이 자금 공급을 급속히 감축하면 영향을 받을 수밖에 없는 구조다.  

주로 개인신용대출 영업을 하는 일본계 대부업체의 대출 평균금리는 23.3%로 대부업체 전체 평균금리인 19.6%와 상당한 차이를 보인다. 

대부업계 1위도 일본계인 산와머니로 작년 말 기준 대출채권이 2조1천455억원에 달한다. 

산와머니는 작년부터 '한국 철수설'이 흘러나오더니 올해 3월부터는 기존 대출 회수만 하고 있다.  

 

▲사진=한산한 일본행 항공기 탑승수속 [제공/연합뉴스] 


국내 대출 시장에서 저축은행은 은행에서 대출이 안 되는 사람이나 한도가 꽉 찬 사람이 찾는 곳이다. 대부업체는 저축은행에서도 어려운 사람들이 가는 마지막 대출 시장이라는 특수성이 있다. 

이외 일본계 여신금융사인 오릭스캐피탈과 제이티캐피탈, 토요타파이낸셜도 지난해 말 기준으로 1조2천239억원 상당의 대출을 국내에 실행해놓고 있다.  

금감원 관계자는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일본계의 비중이 워낙 큰 만큼 일본계 자금이 자금 공급을 줄일 경우 상당 부분 영향을 받을 수 있다"면서 "이들 업체가 일본 정부의 영향을 받아 실제로 자금 공급을 줄일지는 미지수이지만 흐름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