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청주 여중생 실종' 공개수사 전환…경찰, 수색에 강력팀·광수대 형사 총동원
"실종 장소 이탈 정황 없어"…범죄 연루 등 모든 가능성 수사
2019-07-26 18:06:18
김철수 기자

[내외경제=김철수 기자 기자] ▲사진=청주상당경찰서 제공 

청주에서 가족과 함께 등산을 하러 갔다가 실종된 조은누리(14)양을 찾고 있는 경찰이 사건을 강력팀에 이첩하고 가용 경력을 모두 동원해 수사하고 있다. 

청주 상당경찰서는 조양 실종 사건을 여성청소년과에서 형사과로 이첩하고 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 등 강력팀 형사 47명을 동원해 수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관계자는 "현재까지 범죄 연루 정황은 확인되지 않았지만, 강력 범죄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지난 23일 오전 10시 30분께 가덕면 무심천 발원지에서 조양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조양의 행방이 묘연해지자 경찰은 지난 24일 공개수사로 전환했다. 

조양은 지적장애가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양 어머니는 경찰에서 "함께 산길을 오르던 중 벌레가 많아지자 딸이 '먼저 내려가 있겠다'고 한 뒤 실종됐다"고 말했다. 

수색 나흘째인 26일 인명 구조견 3두, 소방 인력 200여명, 육군 37사단 장병 100여명도 투입됐다. 

한편, 경찰은 조양이 실종된 등산 주변을 지나간 차량, 폐쇄회로(CC)TV 등을 분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