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 의장,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
문 의장, "20대 국회 합법적 탄핵 성공, 하지만 개헌과 개혁입법은 전혀 이뤄내지 못한 국회될지도"
등록일 : 2019-07-24 00:38 | 최종 승인 : 2019-07-24 00:38
오광택
문희상 의장이 환노위 의원들을 초청했다

[내외경제=오광택 ]
문희상 국회의장은 23일 "20대국회는 합법적으로 탄핵은 했지만, 개헌과 개혁입법은 전혀 이뤄내지 못한 국회로 남을 것 같다"고 말했다. 

문 의장은 이날 사랑재에서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20대국회는 300명 중 234명의 찬성으로 헌법재판소에 탄핵안을 제출했고, 합법적으로 탄핵을 이루어냈다"며 "이제 국회가 개헌을 통해 제왕적 대통령의 권한을 분산시켜야 하는데 못 하고 있다. 21대 국회가 문재인정부의 남은 임기 2년 동안 개헌을 이뤄내야 한다"고 개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문 의장은 "환노위 법안처리율은 25.7%로 국회 전체 법안처리율 27.8%보다 낮고, 위원회별로는 9위에 머무르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문 의장은 "7월 17일부터 법안소위 복수정례화를 담은 국회법이 시행됐다. 정치적으로 매우 복잡한 상황속에서도 환노위는 법안소위를 3회(15일, 16일, 18일)나 개회해 232건의 법안을 심사하는 돋보이는 성과를 보여주었다"고 환노위 위원들을 격려했다. 

문 의장은 이어 "의회가 주도권을 가지고 공공외교를 강화할 필요성이 있다. 사전·사후 심사를 강화해 단 1원도 헛되이 쓰이지 않도록 제도를 정비했다"면서 "이제는 지난달 28일 출범한 의회외교포럼을 통해 실질적인 외교 성과를 내야 할 때다"라고 의회외교 활성화를 주문했다. 

오찬간담회에는 김학용 환노위원장, 바른미래당 김동철 간사, 김태년·설훈·이용득·문진국·신보라·이상돈·이정미 의원과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이계성 정무수석비서관, 최광필 정책수석비서관, 한민수 국회대변인 등이 참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