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文대통령, 윤석열 검찰 총장 임명...25일부터 임기시작
청문보고서 채택없이 임명된 16번째 고위공직자
등록일 : 2019-07-16 19:08 | 최종 승인 : 2019-07-16 19:08
이승협
윤석열 신임 검찰총장

[내외경제=이승협 ]  

16일 문재인 대통령은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의 임명을 재가했다.

이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이 윤 후보자를 검찰 총장으로 임명했다"고 밝히며 25일부터 임기가 시작된다고 밝혔다.

이에 여당은 환영입장을 나타냈다. 이해식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을 환영하며, '국민과 함께 하는 검찰'로 거듭나길 기대한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권력에 굽힘 없는 강력한 원칙주의자로 국민의 신망을 받아왔다. 국정농단 수사와 국정원 댓글공작 사건 등 각종 권력형 비리 수사 과정에서 탁월한 성과를 거두었고, 부당한 외압에도 결코 굴하지 않는 모습으로 국민들에게 큰 믿음을 주었다"고 말했다. 

이어 "검경 수사권 조정과 공수처 설치, 국정농단 수사 마무리 등 검찰이 당면한 주요 과제를 지혜롭게 풀어 나갈 것이라 기대한다"라며 "인사청문회를 통해 '국민과 함께하는 검찰'을 이끌 적임자임을 충분히 보여주었다. 탈세, 위장전입, 투기의혹, 음주운전, 논문표절 등 청문회 단골주제에서 무엇하나 문제 된 것이 없었고, '변호사선임' 의혹 답변과정에서 일부 혼선이 있었지만 충분한 해명과 유감을 표명했다. 

그러면서 "윤석열 검찰총장 임명은 적폐청산과 사법개혁 완수라는 과업을 검찰에 다시 한 번 부여한 것이며, '권력의 검찰을 국민의 검찰로 돌려드리겠다'는 문재인 대통령의 약속과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풀이된다"라며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과 공정성을 담보하고 적폐청산과 검찰개혁을 완수해서 국민의 신뢰를 회복 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대한다. 더불어민주당은 국민을 섬기는 검찰, 정의와 원칙을 바로 세우는 검찰로 거듭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