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두언, 자택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
아내, 집에 유서 쓰고 나갔다며 경찰에 신고
등록일 : 2019-07-16 18:33 | 최종 승인 : 2019-07-16 18:33
이승협
故 정두언 전 의원 

[내외경제=이승협]  

정두언 전 새누리당 의원이 16일 서울 홍은동 자택 인근 공원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이날 정 전 의원이 유서를 쓰고 나갔다는 아내의 신고를 받고 자택 인근을 긴급 수색했다. 

경찰은 드론과 수색견을 비롯 소방대원들과 공동으로 정 전의원을 수색했고 결국 오후 4시25분께 서울 홍은동 북한산 자락길 공원에서 숨진 정 전 의원을 발견했다. 

경찰의 수색결과 정 전 의원은 이날 오후 2시30분경 서울 북한산 자락길 인근에 차를 둔채 산 쪽으로 올라간 것으로 추측했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오른팔로 불릴정도로 이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을 지낼때부터 이 전 대통령을 수행했다. 
 

정 전 의원은 새누리당 서대문구을 의원으로 17~19대까지 3선을 의원을 지냈다. 

정 전 의원은 이명박 정부가 들어서자 이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의원의 권력사유화를 비판하며 이 전 대통령과 멀어졌고 박근혜 정부 당시에는 구속수사까지 당하며 현 야당인 자유한국당과도 멀어지는 등 고초를 겪었다. 
 

정 전 의원의 빈소는 현재 유족들과 논의중인데 서울 세브란스 병원에 마련 될 가능성이 큰 것으로 알려졌다. 


탄핵정국을 거쳐 문재인 정부가 들어서자 정 전 의원은 시사프로그램에 정치평론가로 활발히 활동했고 최근까지고 정치현안에 대해 가감없는 속내를 드러내 여당 지지자들에게도 긍정적으로 지지를 받아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