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희상 국회의장, 국회 환경 위해 일하는 국회 조경근로자 격려방문
소외된 곳에서 일하는 노동자들 존중하는 국회 되길 희망
등록일 : 2019-07-13 13:42 | 최종 승인 : 2019-07-13 13:42
오광택
문희상 국회의장이 국회 노동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내외경제=오광택 ]
문희상 국회의장이 12일 오후 국회 의원동산에서 국회 환경을 위해 일하는 조경 공무직 근로자들과 간담회를 갖고, 노고를 격려했다. 

문 의장은 초복을 맞아 조경근로자들과 수박과 떡 등 준비한 다과를 나누며 이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했다. 문 의장은 이 자리에서 "저는 매일매일 너무 행복하다. 딱 나가면 어느새 꽃이 다 바뀌어있고 정비가 되어있다"면서 고마움을 전했다. 

문 의장은 이어 "국회가 어렵지만 이곳은 누가 뭐래도 국민의 대표가 모인 곳이다. 여러분들이 그들의 생각을 바꾸는데 결정적 역할을 많이 해주신다고 생각한다"며 "매일 싸우는 곳에서 여러분들이 치료사, 의사라고 생각하시고 자긍심과 긍지를 갖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끝으로 문 의장은 "여러분들은 친구입니다. 고맙고, 사랑한다"며 인사말을 마쳤다. 

한편 문 의장은 조경작업을 위한 오픈형 화물차를 구입해 달라는 건의를 받고 수용 의사를 밝혀 큰 박수를 받기도 했다. 또 문 의장은 간담회 직후 조경근로자 한 사람 한 사람과 사진을 찍으며 감사인사를 하기도 했다.

간담회에는 조경근로자 33명과 이기우 의장비서실장, 한민수 국회대변인 등이 함께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