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표창원,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 재발 방지 토론회 개최
사고 피해자 학부모 토론자로 참석, 어린이 통학버스 제도개선방안 건의
등록일 : 2019-07-10 23:52 | 최종 승인 : 2019-07-10 23:52
이승협
표창원 의원 

[내외경제=이승협 ]  

최근 인천 송도에서 발생한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로 8살 초등학생 2명이 목숨을 잃은 사고와 관련,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대책 마련을 위한 토론의 자리가 마련된다. 

오는 7월 15일 월요일 오후 2시 국회의원회관 제9 간담회의실에서 더불어민주당 맹성규 의원, 박찬대 의원, 표창원 의원 공동 주최로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 그 이후, 어린이통학버스 안전 향상을 위한 토론회>를 개최한다. 
 

이번 토론회는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의 원인을 진단하고 현행법상의 사각지대를 없애기 위한 입법적 대안을 마련하자는 취지에서 기획되었다. 

이번 토론회는 허억 가천대 교수, 명묘희 도로교통공단 수석 연구원 등이 발제자로 참여하고, 김학경 성신여대 교수를 비롯한 각 부처 관계자들이 토론자로 참석한다. 

특히 '송도 축구클럽 통학차량 사고'의 직접 당사자인 피해 아동 부모들이 참석하여 사고 관련 입법적 대안 마련 촉구와 어린이통학버스 안전의 문제점과 개선책 마련에 관하여 함께 토론 할 예정이다. 

이날 토론회에서 도출된 정부부처와 전문가․학부모 의견을 토대로 후속입법을 추진할 예정이다. 

이와 관련해 맹성규 의원은 "이제는 사고가 난 이후 소 잃고 외양간 고치듯 내놓는 땜질식 대책이 아니라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을 담보할 수 있는 보다 근본적이고 종합적인 방안이 논의 되어야 할 시점"이라며, 관계부처들이 제각기 내놓은 대책을 종합 점검할 '어린이 통학버스 안전사고 근절 범부처 T.F' 구성을 촉구했다. 

이어 박찬대 의원은 "잇따른 어린이 통학차량 안전사고 이면에 제도적 미비점과 함께 신호체계문제 등이 지적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면서 "어린이 통학버스의 안전한 운행을 위해 전문가와 학부모 의견을 청취하고, 국회 차원에서의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전했다. 

표창원 의원은 "어린이들이 보다 안전한 환경에서 통학차량을 이용하고, 학부모들은 자녀들을 안심하고 교육 시설 등에 맡길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될 수 있도록 입법적 대안 마련과 제도 지원에 힘쓰겠다"며 "지금 이 시간에도 아이들을 태운 노란 차들이 도로 위를 달리고 있다는 점, 잊지 말아야할 것" 이라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