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중기부, 대한상의...중소기업인들 복지증진위해 협력
중소기업 복지플랫폼 가동...14개 기업들 동참
2019-07-04 10:39:06
오광택
중소기업인들의 복지를 위해 중기부(박영선 장관)와 대한상의(박용만 회장)가 협력을 약속했다.

[내외경제=오광택 기자] 중소기업 근로자들의 복지증진을 위해 민관이 손을 잡고 나섰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 이하 ‘중기부’)와 대한상공회의소(회장 박용만, 이하 ‘대한상의’)는 3일 중소기업 근로자의 복지수준 향상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대기업의 43% 수준에 불과한 중소기업의 복지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서는 개별 중소기업의 노력만으로는 어렵다는 인식 하에, 중소기업이 공동으로 활용할 수 있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운영하고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한 지속적인 민관협력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것이다.

이날 협약식에는 박영선 장관과 박용만 회장 외에도 대명호텔앤리조트 최주영 대표, CJ CGV 최병환 대표, SK엠앤서비스 박윤택 대표 등 실제로 복지서비스를 제공하는 14개 기업의 대표들이 참석했다.

박영선 장관은 일본의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서비스센터의 운영사례를 소개하면서 “중소기업이 혼자서는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기 어려운 상황에서 상의에서 운영하고자 하는 이러한 플랫폼을 통해 흩어져 있는 중소기업을 모아서 연결하는 노력이 중요하고, 이에 대한 정부의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대한상의 박용만 회장은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사업을 강력히 추진해 주신 박영선 장관님과 수익성보다 공익성에 의미를 두고 참여해주신 기업 대표님들께 감사하다“며, ”오늘 협약을 통해 대한상의와 중기부, 협약기업들의 전문성과 노하우, 정책적 지원이 결집된다면 중소기업의 복지수준 향상에 큰 성과가 있을 것”이라고 기대감을 표했다.

중기부와 대한상의는 중소기업 복지서비스 플랫폼을 구축․운영하는 것과 더불어 중소기업 사업주의 근로자 복지에 대한 인식개선 등 중소기업 근로자 복지향상을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할 계획이다.

한편, 중기부 관계자는 “중소기업 공동복지지원을 위한 예산을 내년도 예산안에 포함하여 현재 기재부 심의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