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태호 "폭풍우 지나갔지만 많은 상처 남겼다"
등록일 : 2015-07-09 03:46 | 최종 승인 : 2015-07-09 03:46
김현우 기자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9일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사퇴와 관련해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민생경제에 총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사진 제공=새누리당)

[내외경제=김현우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현우 기자 = 김태호 새누리당 최고위원은 9일 유승민 전 원내대표의 사퇴와 관련 "폭풍우는 지나갔다. 그렇지만 많은 상처를 남겼다"고 밝혔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이날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아마 그 중에 국민의 마음의 상처가 가장 클 것 이다. 다시 한 번 이런 상처를 우리의 내분으로, 집권여당의 내분으로 이런 모습을 보여준다면 용서하지 않을 것이라는 것을 잘 알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유승민 원내대표에 대한 사퇴를 제일 먼저 제기한 사람으로 너무나 가슴이 아프다. 그리고 개인적인 인간관계로 봤을 때 너무나 미안한 마음도 든다"면서도 "하지만 우리는 꼭 한번 되짚고 가야할 일이 있다. 대통령께서 국무회의에서 거부권 발언과 정치권을 향한 격정적인 발언 전에 이미 몇 주 전에 저는 이런 사태를 예고했었다"고 설명했다.

특히 "'엇박자 나는 당청관계로는 안정된 국정운영은 어렵', 그리고 '원내대표의 자리는 집권당의 실행자 자리지 개인정치의 자리가 아니다', '그 과정에서 일어나는 갈등과 충돌은 이해할 수 있지만 그 결과에 대해서는 책임을 지는 모습, 그게 책임정치고 중도정치'라고 저는 분명히 말씀드렸다"고 강조했다.

김태호 최고위원은 "우리는 이제 분명하게 뼈저리게 이 부분을 교훈으로 삼아야한다"며 "또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 국민이 원하는 민생경제를 최우선으로 하는 일에 저희들은 총력을 기울여야한다"고 덧붙였다.

kplock@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