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문화재청, '보릿짚으로 여치집만들기' 행사 개최
등록일 : 2015-07-09 02:23 | 최종 승인 : 2015-07-09 02:23
박선화 기자
▲2014년도 행사 사진.(사진제공=문화재청)

[서울=내외경제TV] 박선화 기자 = 문화재청 칠백의총관리소는 임진왜란 당시 나라를 위해 순국한 칠백의사(七百義士)의 호국정신을 기리고, 방학을 맞이한 어린이들이 가족과 함께 자연 체험학습을 즐길 수 있는 '보릿짚으로 여치집 만들기' 체험행사를 오는 26일과 29일, 8월 9일 오후 1시, 충청남도 금산군에 있는 칠백의총에서 개최한다고 오는 9일 밝혔다.

'여치집 만들기'는 여름철 보리 타작 후 남은 보릿짚 등을 이용해 여치가 살 수 있는 집을 만들어 여치를 기르는 민속놀이이다.

[내외경제=박선화 기자] 이날 행사는 먼저, 700여 명의 의병이 잠들어 있는 칠백의총을 참배한 후, 온 가족이 다 함께 보릿짚으로 직접 여치집을 만들어 보는 순서로 꾸며진다.

또한, 행사가 끝나면 '활쏘기 체험'과 더불어 옥수수를 나눠 먹으며 농촌문화와 정서를 느껴볼 수 있는 '조롱박터널 걷기 행사'도 마련된다.

참가접수는 유치원생, 초?중등학생을 동반한 가족을 대상으로 오는 10일부터 19일까지 진행되며, 회당 20가족씩 총 60가족을 선착순으로 모집하며, 전자우편(jinman1120@korea.kr), 팩스(041-753-5700) 또는 직접 방문하여 신청하면 된다. 행사에 대한 보다 자세한 사항은 칠백의총관리소 누리집을 참조하거나 전화(041-753-8701~3)로 문의하면 안내받을 수 있다.

이번 행사는 농촌의 전통문화와 민속놀이를 접하고, 칠백의사의 숭고한 호국 정신을 되새기는 뜻깊은 자리가 될 것이다. 특히, 3회 중 1회는 '문화가 있는 날'(매월 마지막 수요일)인 오는 29일에 개최되어 국민의 문화유산 향유 폭을 넓힐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칠백의총관리소는 앞으로도 칠백의사의 고결한 순의(殉義, 의를 다하여 죽음)정신을 널리 알릴 수 있는 전통 문화행사를 지속적으로 운영하여, 칠백의총을 찾는 참배객에게 다채로운 체험 기회를 제공할 계획이다.


sunhwa15@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