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 연수공무원 사고 9일만 오늘 복귀 연수 재개
등록일 : 2015-07-08 23:49 | 최종 승인 : 2015-07-08 23:49
이익주 기자
▲중국 현지에서 버스 추락 사고를 당한 지방행정연수원 '제15기 중견리더과정' 공무원들이 9일 복귀한다.(사진 제공=지방행정연수원)

[내외경제=이익주 기자] [전북=내외경제TV] 이익주 기자 = 중국 현지에서 버스 추락 사고를 당한 지방행정연수원 '제15기 중견리더과정' 공무원들이 9일 복귀한다.

9일 전북 완주군 지방행정연수원에 따르면 중국에서 귀국 후 안정을 취해온 교육생들이 사고 발생 9일 만인 이날 연수원으로 돌아와 연수를 재개한다.

이날 복귀하는 공무원은 전체 144명 중 사망자 9명과 부상자 16명을 제외한 119명이다.

이들은 이날부터 이틀 동안 당초 예정된 정보화 교과업무 활용능력, 자기주도 학습, 문예관람, 하계 개인정책과제 연구 등의 수업 대신 심리치료를 받을 예정이다.

전문가가 진행하는 심리치료는 기존의 수업 시간과 마찬가지로 하루 7시간씩 진행된다.

연수원의 한 관계자는 "교육생들의 심리적 안정이 우선이기 때문에 7월에 예정된 교육에 앞서 심리 치료를 진행하기로 했다"며 "다음 주부터는 커리큘럼에 맞춰 수업을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지난 1일 지안에서는 해외연수 중이던 한국 공무원들을 태운 버스가 다리 아래로 추락, 공무원 9명을 포함한 10명이 숨지고 16명이 다쳤다.

숨진 공무원들의 시신은 지난 6일 국내로 운구 돼 자치단체별로 장례식이 엄수됐다. 현지의 부상자 중 10여명은 9∼10일 귀국할 것으로 알려졌다.

ju3356@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