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땅콩 회항' 박창진 사무장 산재 인정받아
등록일 : 2015-07-08 07:47 | 최종 승인 : 2015-07-08 07:47
이슬 기자
▲'땅콩 회항' 사건 당사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내외경제=이슬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이슬 기자 = '땅콩 회항' 사건 당사자인 박창진 대한항공 사무장이 산업재해를 인정받았다.

이로써 대한항공과 조현아 전 부사장을 상대로 제기한 민사소송에 유리하게 작용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박 사무장은 '땅콩회항' 발생지인 미국에서 500억 원 규모의 손해배상소송을 준비 중이다.

8일 근로복지공단에 따르면 서울 업무상질병판정위원회는 전날 박 사무장이 제기한 산재 신청을 승인했다. 박 사무장은 지난 3월 '땅콩회항' 사건으로 인한 외상 후 스트레스 등을 이유로 근로복지공단에 산재 신청을 했다. 위원회는 박 사무장의 주장을 대부분 인정한 것으로 알려진다.

박 사무장은 산재 승인으로 평균 임금의 70% 정도를 휴업 급여로 받을 수 있다. 대한항공이 산재 신청 후 공상에 따라 평균 임금 100%를 지급하고 있어 큰 의미는 없어 보인다. 대한항공은 산재 승인으로 박 사무장에게 지급한 급여 일부를 돌려받을 수 있다.

단 산재 승인으로 그간 사용했던 병가와 휴가가 모두 원상 회복돼 민사소송을 위한 시간을 벌게 됐다. 대한항공은 근로복지공단의 결정을 받아들인다는 입장이다.

asdfg0381@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