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서울대공원, 30년만 미공개 숲 개방
13일부터 '산림치유숲' ...5만㎡ 면적 약 1km 숲길 조성
등록일 : 2015-07-08 05:09 | 최종 승인 : 2015-07-08 05:09
이한수 기자
▲서울대공원은 30년간 보존한 서울대공원 숲 일부를 개방해 '산림치유숲'으로 활용한다. (사진 제공=서울대공원)

[서울=내외경제TV] 이한수 기자 = 30년 동안 일반에 공개되지 않은 서울대공원 숲 일부가 '산림치유숲'으로 탈바꿈해 시민들에게 개방된다.

[내외경제=이한수 기자]
8일 서울대공원에 따르면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자연환경이 잘 보존된 서울대공원 숲을 '산림치유숲'으로 13일부터 문을 연다.


청계산 원지동 계곡에 있는 서울대공원 숲은 1984년 서울대공원 조성 당시 이곳에 살던 10여 가구가 이주한 뒤 숲으로 복원됐다.


숲은 오랜 시간 사람의 발길이 닿지 않아 피톤치드가 풍부한 전나무, 잣나무가 울창하고, 사계절 마르지 않는 계곡물과 큰 바위가 곳곳에 있어 조용히 명상할 수 있는 산림치유 공간으로 최적의 장소다.


이번에 개방되는 '서울대공원 치유숲'은 5만㎡ 면적에 약 1km 길이의 숲길을 중심으로 △치유숲 센터 △숲속광장 △활동숲과 하늘숲 △나무·햇빛·물 이완숲 △향기숲길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서울대공원은 숲의 보존과 치유효과 극대화를 위해 하루 50~60명 선착순 예약제로 접수한다.


평일엔 일반인을 대상으로 한 연령대별 1회 체험 프로그램을, 주말엔 갱년기 여성, 스마트폰 과사용 어린이, 주의력결핍 과잉행동장애(ADHD) 아동 및 가족을 위한 특별 장기프로그램을 무료로 운영한다.


모든 프로그램은 산림청 공인 산림치유지도사가 인솔하게 되며 충북대학교 산림치유인재 양성사업단과 관련 전문가, 자원 활동가로 구성된 '서울대공원 산림치유사업 지원단'의 협조로 프로그램 개발과 운영인력 확보 등을 지원 받고 있다.


송천헌 서울대공원 원장은 "30년 동안 잘 보존된 숲을 최대한 훼손하지 않는 범위에서 치유숲을 조성했다"며 "바쁜 일상에 지친 많은 도시민들이 서울대공원 치유숲에서 자연과의 교감을 통해 삶의 위로와 위안을 받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예약은 서울대공원 홈페이지(https://grandpark.seoul.go.kr)와 서울시 공공서비스예약시스템(https://yeyak.seoul.go.kr)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onepoint@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