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문재인 "대통령이 여당 원내대표 쫓아내는 모습 참으로 보기 민망"
등록일 : 2015-07-08 04:33 | 최종 승인 : 2015-07-08 04:33
윤의일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8일 박근혜 대통령이 여당 원내대표를 쫓아내는 모습이 민망하고 서글프다고 비판했다.(사진 제공=새정치민주연합)

[내외경제=윤의일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윤의일 기자 =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8일 "대통령이 여당 원내대표를 쫓아내는 모습은 참으로 보기 민망하고 서글프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표는 이날 서울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메르스와 가뭄으로, 일자리 부족과 저임금으로, 가계부채로 경제가 어렵고 먹고 살기가 갈수록 힘든데 정부여당은 국민은 안중에 없고 오직 권력 투쟁뿐"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원인은 박근혜 대통령이다. 대통령의 오만과 독선이 빚어낸 결과"라면서 "청와대 출장소로 전락한 새누리당도 민망하기가 마찬가지다. 염치, 체면 내던지고 대통령만 쫓아가고 있다"고 지적했다.

또한 "어제 박근혜 대통령이 국무회의에서 추경 예산이 조속히 국회에서 통과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라고 지시했다"며 "대통령이 직접 나서서 국회를 모욕하고, 여당의 원내사령탑을 찍어내고, 여야의 협력관계를 깨뜨려놓고 국회에 어떻게 협조를 구하겠다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문재인 대표는 "대통령과 여당은 낯 뜨거운 권력투쟁을 하루빨리 멈추고 민생을 돌보시기 바란다"면서 "새누리당이 정쟁에만 몰두할 때, 우리 당은 국민을 향해 뚜벅뚜벅 가겠다. 경제와 민생을 챙겨 국민들께 희망을 드리겠다"고 덧붙였다.

news0627@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