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농지연금 가입 35% 증가
월 평균 105만원 지급… 노후생활 안정 도움
등록일 : 2015-07-08 03:17 | 최종 승인 : 2015-07-08 03:17
이슬 기자
▲농림축산식품부는 상반기 기준 농지연금 사업실적을 점검한 결과, 농지연금 가입 등 사업실적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사진 제공=농림축산식품부)

[내외경제=이슬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이슬 기자 = 농림축산식품부는 상반기 기준 농지연금 사업실적을 점검한 결과, 농지연금 가입 등 사업실적이 대폭 증가했다고 밝혔다.

농지연금이란 65세 이상 고령농업인의 노후생활 보장을 위해 소유농지를 담보로 노후생활 안정자금을 매월 연금처럼 지급하는 연금을 말한다.

농지연금 가입 건수는 전년동기 대비 35% 증가했으며, 2011~15년 상반기까지 총 4760건 가입했다.

신규가입자의 지원 총액도 가입 증가 및 담보농지 감정평가율 상향 조정(70→ 80%) 등으로 55%가 증가했다.

한편, 신규 가입자의 월 평균 연금 지원액은 105만원으로 전년 동기대비 신규가입자 보다 8.3%가 증가해 노후생활 보장이 강화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농식품부는 그 동안 가입요건 완화 등 지속적인 제도개선을 해 왔고, 타깃 중심의 맞춤형 홍보를 강화해 가입률이 증가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농지연금에 가입할 경우, 노후생활 안정에 많은 도움이 된다"며 "고령농업인들에게 농지연금을 많이 가입해 줄 것"을 당부했다.

asdfg0381@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