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야 혁신위, 사무총장제 폐지 등 혁신안 발표 [종합]
등록일 : 2015-07-08 02:08 | 최종 승인 : 2015-07-08 02:08
윤의일 기자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8일 현행 최고위원제와 사무총장제를 폐지하고 총선 이후 새로운 지도부 개편을 요구하는 혁신안을 발표했다.(사진 제공=새정치민주연합)

[내외경제=윤의일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윤의일 기자 = 새정치민주연합 혁신위원회는 8일 현행 최고위원제와 사무총장제를 폐지하고 총선 이후 새로운 지도부 개편을 요구하는 혁신안을 발표했다.

김상곤 혁신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2차 혁신안을 공개했다. 김 위원장은 "계파 대리 지도부를 민심 대의 지도부로 바꾸기 위해 지역, 세대, 계층, 부문의 대표로 구성되는 새로운 지도부로 개편해야 한다"며 총선 이후 새로운 지도부 구성을 제안했다. 아울러 김 위원장은 "중앙위원회 결의로 당헌 시안 작성을 착수할 것"을 당에 요구했다.

김 위원장은 최근 논란이 된 사무총장제의 폐지를 요구했다. 그는 "현행 사무총장제를 폐지하고 총무본부장, 조직본부장, 전략홍보본부장, 디지털본부장, 민생생활본부장의 5본부장 체제로 개편하고 민생 본부장 신설할 것"을 제안했다. 이를 위해 "적용 시점은 7월20일 중앙위원회에서 당헌을 개정하고, 중앙위 직후에 개최되는 당무위원회에서 당규 개정을 통해 완료할 것"을 요구했다.

이 외에도 김 위원장은 1차 혁신안 때 발표했던 '선출직공직자 평가위원회'의 세부적인 사항을 발표했다. 김 위원장은 외부 인사로만 구성된 15인 이내 위원회를 구성하며, 위원장 임명권은 당 대표가 행사할 수 있는 안을 제시했다. 위원회의 평가는 공천 심사에 반영되며 평가는 중간평가와 선거 6개월 전 평가 두 차례에 걸쳐 진행하도록 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새정치연합의 당헌·당규보다 계파의 기득권이 우선되는 상황에서는 어떤 혁신안도 유효할 수 없고, 실천될 수 없다"며 "혁신위원회는 거듭된 간담회와 국민과 당원의 의견수렴에서 계파 문제 해결이 혁신의 최우선 과제이자 출발점임을 재삼 확인했다"고 강조했다.

news0627@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