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무성 "8일 긴급 의총, 유승민 거취 결정할 것" [종합]
등록일 : 2015-07-07 05:30 | 최종 승인 : 2015-07-07 05:30
이한수 기자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는 긴급 최고위원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8일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결정할 것이라 밝혔다. (사진=이한수 기자)

[서울=내외경제TV] 이한수 기자 = 새누리당이 8일 오전 9시 긴급 의원총회를 열고 유승민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를 결정한다.

[내외경제=이한수 기자]
김무성 대표는 7일 긴급 최고위원회 직후 브리핑을 통해 "내일 오전 9시 의총 소집을 요청했다"며 "최고위원회에서 새누리당의 미래와 박근혜 정권의 성공을 위한 원내대표 사퇴 권고 결의안 채택을 위한 의총을 개최하기로 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유승민 원내대표 사퇴 권고 결의안 결정 방식에 대해서는 "가능하면 표결로 가지 않도록 하겠다"며 "결의문을 만들어서 의총에서 발표하고 의원들의 동의를 구하기로 했다"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유 원내대표 개인에 대한 신임과 불신임 투표 행위는 가능한 한 피해야겠다고 해서 의원들의 총의를 모은 권고 결의문을 채택하는 형식을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유 원내대표의 거취 문제는 8일 의총에서 어떤 식으로든 최종 결론이 날 것으로 보인다.


회의 진행 도중 나온 유 원내대표는 "의사를 전달했기에 더는 안에 있을 이유가 없다"며 "저는 의총 소집 요구에 응했고 의총 결정대로 따르기로 했다"라고 말해 의총을 통한 결과를 따르겠다는 뜻을 보였다.

onepoint@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