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2015 올해의 인기 만화 부천 시민이 직접 뽑는다
7월 6일부터 20일까지 온·오프라인에서 '2015 부천만화대상' 투표
등록일 : 2015-07-07 03:01 | 최종 승인 : 2015-07-07 03:01
김해성 기자

▲ 사진 제공=한국만화영상진흥원

[경기=내외경제TV] 김해성 기자 =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이하 진흥원)이 만화가들의 창작의욕 고취와 한국만화산업 발전을 위해 '2015 부천만화대상'을 선정한다.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부천만화대상은 지난 2014년 7월부터 2015년 5월 사이에 완결된 작품 중 대상, 어린이만화상과 해외작품상, 학술평론상, 부천시민만화상을 선정해 시상한다. 특히 이번에 신설된 부천시민만화상은 인기상에 해당하는 것으로, 부천시민이 직접 1인당 3개 작품까지 투표해 뽑는다.

2015 부천만화대상의 부천시민만화상 투표는 지난 6일부터 오는 20일까지 온라인과 오프라인에서 모두 진행된다. 온라인 투표는 진흥원 홈페이지(www.komacon.kr)에서, 오프라인 투표는 한국만화박물관, 부천시청, 부천시립도서관인 상동도서관, 원미도서관, 심곡도서관, 북부도서관, 꿈빛도서관, 책마루 도서관, 한울빛도서관, 꿈여울도서관 8곳, 삼산체육관역 등에서 참여할 수 있다.

또한 투표에 참여한 부천시민에게는 추첨을 통해 1명에게 전통시장 온누리 상품권 50만 원권, 10명에게는 부천만화대상 후보 작품을 증정한다. 2015 부천만화대상 선정결과 및 경품 당첨자는 모두 오는 24일에 발표될 예정이다.

한편 2014년 부천만화대상으로는 박건웅 작가의 '짐승의 시간', 우수만화상으로 윤태호 작가의 '미생', 가스파드 작가의 '선천적 얼간이들', 어린이만화상으로 탁영호 작가의 '꽃반지', 해외작품상으로 마스다 미리의 '지금 이대로 괜찮을 걸까?'가 선정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