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경주 강동면 폐기물 매립업체 제방붕괴 폐기물 유실
등록일 : 2015-07-06 07:46 | 최종 승인 : 2015-07-06 07:46
정종우 기자
▲경북 경주시 강동면 폐기물 처리 업체 (주)와이에스텍의 매립시설 상부 제방이 무너지면서 폐기물 및 침출수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했다.(사진 제공=경주시)

[내외경제=정종우 기자] [경북=내외경제TV] 정종우 기자 = 경북 경주시 강동면 폐기물 처리 업체 (주)와이에스텍의 매립시설 상부 제방이 무너지면서 폐기물 및 침출수가 유실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6일 대구지방환경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오후 7시께 매립장 내 상부에 임시 설치된 침출수 저장시설의 제방이 무너지면서 침출수와 폐기물 약 3만㎥(업체 추정, 폐기물 12000㎥, 침출수 18000㎥)가 하부로 유실됐다. 또 매립장 내에 있던 굴삭기 8대도 침수됐다.

경주시 등 관계기관은 5일 오후 9시 40분께 사고 사실을 알고 즉시 사고현장에 출동해 임시제방 설치 및 침출수 내부 이송을 위한 임시 저류조 설치 등 피해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긴급 조치를 취했다.

6일 오전 11시 현재 유실된 폐기물 및 침출수의 외부 유출은 없는 매립장 내 저류 돼 있는 상태로 인명피해도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대구지방환경청과 경주시는 지하수 검사정 및 배제정 수질검사를 실시하는 등 지속적인 주변지역 모니터링 및 오염된 토양제거 등을 통해 환경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조치 중에 있다.

paran@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