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그리스 사태… 긴 호흡으로 대응
거시경제금융회의 개최… 상황 변화 능동적·적극적 대응
등록일 : 2015-07-06 05:53 | 최종 승인 : 2015-07-06 05:53
김수찬 기자
▲그리스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은 더 멀리 보고 긴 호흡으로 상황 변화에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사진 제공=기획재정부)

[내외경제=김수찬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수찬 기자 = 그리스 사태와 관련 금융당국이 이번 국민투표 결과 국내금융시장에서도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며, 시장상황에 일희일비 하기보다 더 멀리 보고 긴 호흡으로 상황 변화에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정부는 6일 오전 은행회관에서 주형환 기획재정부 제1차관 주재로 거시경제금융회의를 개최해 그리스 국민투표 결과에 따른 국내외 금융시장을 점검했다.

이날 회의에는 장병화 한국은행 부총재, 고승범 금융위원회 사무처장, 서태종 금융감독원 부원장, 김익주 국제금융센터 원장 등이 참석했다.

참가자들은 5일 그리스에서 채권단의 구제금융 협상안 수용 여부에 대한 국민투표를 실시한 결과, 당초 예상과 달리 반대 의견이 높아 향후 국제금융시장은 물론 국내금융시장에서도 변동성이 확대될 우려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리스 문제는 경제적 측면 뿐 아니라 유로존을 둘러싼 정치·사회적 관계 등이 얽혀있는 만큼, 해결과정이 장기화 되고 향후 상황도 현재 시장의 대다수 예상과 다르게 전개될 가능성이 존재한다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시장상황에 일희일비하기보다 조금 더 멀리 보고 긴 호흡으로 상황 변화에 대응하는 자세가 필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또한 유럽중앙은행(ECB)의 그리스 은행에 대한 긴급 유동성지원(ELA) 한도 증액 여부, 독일·프랑스 등 채권단의 향후 입장변화 가능성 등에 주목하면서 그리스 문제가 주변국으로 확산될지 여부와 미 금리인상, 중국 등 신흥시장 불안 등과 결부되면서 글로벌 시장 전반으로 확산될 가능성도 염두에 둘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리스 사태와 관련해 정부는 발생가능한 모든 가능성에 대비해 글로벌 금융시장 동향을 면밀히 주시하고 있으며, 향후 상황변화에 능동적·적극적으로 대처해 나갈 계획이다.

특히 위험요인에 대한 대비와 시장안정 조치에 있어 거시경제금융회의를 중심으로 관계기관 의견을 조율하고 일사불란하게 대응해 나갈 방침이다.

또한 외환·금융시장 등 일반적인 파급경로 외에 실물경제를 포함한 모든 발생가능한 상황을 상정해 우리 경제에 미치는 영향을 점검하고, 각 기관의 비상 대응조치를 미리 점검하고 조율함으로써 유사시 즉각 대응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이밖에 가계부채, 한계기업 등 잠재적 위험요인에 대해서도 리스크 관리를 실기하지 않도록 대응 방안을 마련해 나갈 예정이다.

capksc3@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