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포천시의회 새정치 의원들 "서장원 시장 사퇴" 성명
등록일 : 2015-07-06 05:04 | 최종 승인 : 2015-07-06 05:04
김해성 기자
▲경기도 포천시의회 야당의원들이 서장원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사진 제공=포천시)

[내외경제=김해성 기자] [경기=내외경제TV] 김해성 기자 = 경기도 포천시의회 야당의원들이 서장원 시장의 사퇴를 촉구하고 나섰다.

포천시의회 새정치민주연합 이형직 부의장과 유재빈·이원석 의원은 6일 오전 포천시청 기자실에서 지난 1월부터 공백인 서 시장의 시장직 사퇴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서 시장의 구속 수감으로 시장 공석 대행체제가 지속되고 있다"며 "서 시장은 본인과 관련된 사태의 본질과 위중함을 인식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오는 10월 28일로 예정된 재·보궐선거에서 시장이 거취를 정하도록 지역구 국회의원인 새누리당 김영우 의원도 영향력을 행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지방선거와 관련 공천제도가 존속하는 한 포천시 새누리당 공천권 행사에 실권자인 지역위원회 위원장인 김 의원도 입장 표명이 있어야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의정부지법은 지난달 9일 시청 집무실에서 여성을 성추행하고 이를 무마하려고 돈을 주고 거짓 고소를 한 혐의 등으로 구속 기소된 서 시장에게 징역 10월을 선고했다.

하지만 서 시장은 무죄를 주장하며 항소했다.

4587517@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