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지정
청라국제도시에 '자전거 순찰대'가 떴다
등록일 : 2015-07-06 02:40 | 최종 승인 : 2015-07-06 02:40
김해성 기자

▲ 사진 제공=인천서부경찰서

[인천=내외경제TV] 김해성 기자 = 인천서부경찰서는 지난 4일 청라국제도시에 위치한 커넬웨이 수변공원에서 '청라지구 자전거 순찰대' 발대식을 가졌다고 6일 밝혔다.

자전거 순찰대는 지역주민 자원봉사자들로 구성되어 있으며, 주말 및 공휴일 20시부터 22시까지 활동을 기본으로 하고 치안수요가 급증하는 하절기에는 확대 운영을 계획 중에 있다.

현재 청라국제도시지구대의 경찰관 1인당 담당 인구수는 약 3000여명에 달하고 있으며 '카누시민 경찰대', '자전거 순찰대' 등 청라지역에 알맞은 맞춤형 순찰로 지역주민들과의 협업을 통하여 치안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최정옥 생활안전과장은 "사회단체·주민 등의 역량을 융합하는 주민과 협력치안을 목표로 안전한 서구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