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그리스, 채권단 긴축 거부… 국민투표 반대 20%p 앞질러
등록일 : 2015-07-06 00:10 | 최종 승인 : 2015-07-06 00:10
박정금 기자
▲그리스 국민이 유로존 탈퇴 가능성에도 채권단의 긴축을 거부했다.(사진 제공=신화통신)

[내외경제=박정금 기자] [서울=내외경제TV] 박정금 기자 = 그리스 국민이 유로존 탈퇴 가능성에도 채권단의 긴축을 거부했다.

그리스가 5일(현지시간) 실시한 채권단의 제안에 찬반을 묻는 국민투표에서 반대가 61%로 찬성(39%)을 20%포인트 이상 앞질렀다.

그리스 내무부는 이날 초기 전망이 유효한 기준을 충족한 상황에서 추정한 결과 반대 61%, 찬성 39%로 예상했다. 개표율 70% 기준으로도 반대가 61.5%로 찬성(38.5%)을 크게 앞지르고 있다.

사전 여론조사에서 찬성과 반대는 각각 44%와 43%, 43%와 42.5% 등 1%포인트 안팎의 차이로 오차범위(3%)에 있었지만 예상을 깨고 '큰 반대'(Big No)를 보였다.

알렉시스 치프라스 그리스 총리의 '반대가 클수록 정부의 협상력을 높여 채권단으로부터 더 좋은 합의안을 끌어낼 수 있다'는 설득 등이 막판 반대여론을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유권자 약 985만 명은 이날 오전 7시부터 오후 7시까지 채권단이 지난달 25일 제안한 협상안에 찬성과 반대를 선택했다.

투표 질문은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와 유럽중앙은행(ECB), 국제통화기금(IMF)이 6월 25일 유로그룹(유로존 재무장관 협의체) 회의에서 제안한 협상안을 수용하느냐"다.

반대가 다수로 결정되면 그리스의 운명은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미지의 영역'으로 들어선다.

치프라스 총리의 주장대로 '더 좋은 협약'이 체결될 것인지, 협상이 난항을 겪고 ECB가 유동성 지원을 중단해 그리스 은행들도 디폴트(채무불이행)를 맞을지 등 180도 다른 주장이 맞서고 있다.

치프라스 총리는 반대가 다수로 나오면 부채 탕감 등이 포함된 더 좋은 협약을 48시간 안에 체결하고 은행 영업을 7일부터 재개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치프라스 총리는 반대 승리가 확실해지자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 등 유로존 지도자들과 전화통화한 것으로 전해졌다.

야니스 바루파키스 그리스 재무장관도 이날 밤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그리스 국민의 용감한 '반대' 결정을 갖고 내일 채권단에 합의 요청하겠다"고 밝혔다.

kyokeum@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