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토종닭 복원 '우리맛닭' 병아리 분양 쇄도
등록일 : 2015-07-03 05:38 | 최종 승인 : 2015-07-03 05:38
최경윤 기자
▲여름철 보양식으로 먹을 수 있는 삼계탕에 국산품종인 '우리맛닭' 분양이 쇄도하고 있다.(사진 제공=동부농업기술센터)

[내외경제=최경윤 기자] [제주=내외경제TV] 최경윤 기자 = 여름철 보양식으로 먹을 수 있는 삼계탕에 국산품종인 '우리맛닭'의 병아리 분양이 쇄도하고 있다.

제주특별자치도 동부농업기술센터 '우리맛닭' 상품화를 위해 실용계 사육농가를 대상으로 기술지원을 벌이고 있다고 3일 밝혔다.

특히, '우리맛닭'은 토종닭을 복원한 품종으로 콜라겐 함량이 높고 육질이 쫄깃쫄깃해 삼계탕과 백숙용으로 인기를 모으고 있다.

우리맛닭 마리 당 판매가는 1만 5000~2만에 거래되고 있다.

한편, 제주도농업기술원은 지난해 6월 농촌진흥청 국립축산과학원으로부터 암탉 500수와 수탉 100수의 종계를 구입한 이후 현재까지 매월 8000~1만 수의 병아리를 분양하고 있다고 전했다.

병아리 자체가 강건해 폐사율이 거의 없을 뿐만 아니라 성장률이 좋아 100일 사육 후 체중이 2.2~2.3㎏이 돼 제주 재래닭에 비해 2~2.5배의 성장률을 보였다.

현재는 매월 8000마리의 병아리를 생산해 20여 농가에 한 마리당 1200원에 공급하고 있으나 병아리 분양 신청이 쇄도해 7월 중순까지는 예약이 완료된 상태다.

ck2518@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