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중국 버스사고 부상자 제외 연수생 오늘 귀국
등록일 : 2015-07-02 23:24 | 최종 승인 : 2015-07-02 23:24
김현우 기자
▲중국 버스 추락사고 일행 중 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연수생들이 3일 오후 귀국한다.(사진 제공=지방행정연수원)

[내외경제=김현우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현우 기자 = 중국 버스 추락사고 일행 중 부상자를 제외한 나머지 연수생들이 3일 오후 귀국한다.

전북 완주군 지방행정연수원에 마련된 사고수습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귀국하는 공무원은 사망자와 부상자, 현지 수습 업무를 지원하는 공무원 등을 제외한 105명이다.

이들은 전날 다롄에서 숙박하고 3일 오후 2시 30분 비행기에 탑승한다. 오후 5시 50분 인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연수생들은 도착 직후 자율 귀가한다.

대책본부 관계자는 "사고를 목격한 연수생들의 심리적 안정과 가족의 불안 등을 고려해 귀가를 자율에 맡기기로 했다"며 "평소에도 금요일 오후부터 토·일요일에는 교육이 없었다"고 설명했다.

3일 현재 연수원에서는 중국 연수생 143명을 제외한 5급 승진자 과정 등 4개 과정 370여명이 교육받고 있다.

연수원은 이들에 대한 교육을 예정대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kplock@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