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016년형 쏘나타, 7가지 라인업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 추가
등록일 : 2015-07-02 08:35 | 최종 승인 : 2015-07-02 08:35
신동복 기자

[내외경제=신동복 기자]

▲(사진제공=현대자동차)

[서울=내외경제TV] 신동복 기자 = 현대자동차 중형세단 쏘나타가 7가지 라인업의 2016년형 모델을 2일(오늘)부터 판매에 들어갔다.

2일 현대자동차는 '2016년형 쏘나타'를 기존 2.0 가솔린 중심의 라인업에서 1.7 디젤, 1.6 터보, 플러그인하이브리드 모델을 추가해 출시·판매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쏘나타 라인업 중 판매가 가장 많은 2.0 CVVL의 경우, 연비와 안전 사양을 향상시킨 반면 가격은 그대로 유지하면서 소비자 잡기에 나섰다.

특히 새로운 쏘나타 라인업에서 디젤 모델은 U2 1.7 엔진과 7단 DCT를 장착해 최고출력 141ps와 최대토크 34.7kgm을 구현했고, 16.8km/ℓ, 16.5km/ℓ, 16.0km/ℓ(16/17/18인치 휠)의 높은 연비를 달성하는 등 2.0CVVL 모델 대비 연비는 33%, 토크는 69% 향상됐다.

또한 1.6 터보 모델과 7단 DCT의 최적 조합으로 최고출력 180ps와 최대토크 27.0kgm의 강력한 동력성능과 터보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13.4km/ℓ, 13.1km/ℓ, 12.7km/ℓ의 연비를 구현했다.

'2016년형 쏘나타'는 기존의 2.0 CVVL 모델 연비를 12.1km/ℓ에서 12.6km/ℓ으로 크게 개선시켰고(16/17인치), 18인치의 경우에도 11.6km/ℓ에서 12.0km/ℓ로 향상시켜 동급 최고 수준의 연비를 달성했다. 이는 2.0CVVL 모델 대비 연비는 6%, 출력은 7%, 토크는 31% 상승한 수치다.

특히 처음 선보이는 친환경 라인업인 쏘나타 PHEV의 연비는 HEV모드에서 17.2km/ℓ이며, EV모드에서는 4.6km/kWh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PHEV에 쏘나타 하이브리드 모델을 바탕으로 한 디자인을 적용했으며, 운전석 휀더에 전기 충전구를 배치하고 'plug-in' 엠블럼을 테일게이트에 장착했으며, PHEV 모델 전용 4.2인치 칼라 슈퍼비전 클러스터를 장착하고 8인치 스마트 내비게이션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다.

이밖에도 LTE 네트워크가 적용되어 보다 안정적인 서비스가 가능해진 블루링크(2년 무상)를 통해 내비게이션은 물론 스마트폰 전용 어플리케이션으로 원격으로 예약 및 즉시 충전하는 기능을 포함, 충전 잔여시간 및 엔진별 주행 가능 거리 조회, 충전 완료 시 자동 SMS 통지 기능 등 전기차 이용에 필요한 특화 서비스를 제공한다.

현대자동차는 쏘나타 PHEV의 전폭과 휠베이스, 헤드룸 등을 경쟁차종 대비 증가시키며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공간을 확보했고, 고전압 배터리를 스페어타이어 공간과 트렁크 안쪽에 분산해 트렁크 공간을 최적화했다.

한편, 2016년형 쏘나타 각각의 트림은 쏘나타 1.7 디젤 모델의 경우 스타일 2천495만 원, 스마트 2천780만 원, 스마트스페셜 2천950만 원이며, 1.6 터보 모델은 스타일 2천410만 원, 스마트 2천690만 원, 스마트스페셜 2천810만 원이다.

쏘나타 PHEV의 판매가격은 프리미엄 3천995만 원, 익스클루시브 4천260만 원이다.

shdb@nbnnew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