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CU, '라인프렌즈' 미니 스토어 오픈
인천공항 시작으로 남산, 제주도 등 6개 매장 오픈 예정
등록일 : 2015-07-02 08:10 | 최종 승인 : 2015-07-02 08:10
김현우 기자
▲CU는 업계 최초로 편의점 안에 글로벌 메신저 라인의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 미니 스토어를 연다.(사진 제공=BGF리테일)

[내외경제=김현우 기자]

[서울=내외경제TV] 김현우 기자 = 편의점 'CU(씨유)'는 업계 최초로, 편의점 안에 메신저 라인(LINE)의 캐릭터 브랜드 '라인프렌즈' 미니 스토어를 연다고 2일 밝혔다.

신사동 가로수길, 명동, 홍대, 동대문 등 수도권에 7개 매장을 운영 중인 '라인프렌즈'가 국내 최대 네트워크를 가진 CU(씨유)와 손을 잡음으로써, 뛰어난 접근성을 활용해 보다 편리하게 고객을 만날 수 있을 것으로 양측은 기대하고 있다.

이번에 선보이는 라인프렌즈 미니 스토어는 라인 캐릭터들이 국내 뿐 아니라 글로벌 시장에서 매니아 층을 형성할 정도로 큰 인기를 끌고 있는 점을 고려하여 인천국제공항을 시작으로 남산공원, 제주도 등 외국인 관광객과 젊은 층이 자주 찾는 지역의 6개 점포에 선보이게 되며 향후 고객의 반응에 따라 매장 확대를 검토할 계획이다.

미니 스토어에는 '라인프렌즈'의 캐릭터 인형, 문구류, 이어폰 등 총 80여 가지의 상품이 준비돼 있으며, 여름철 인기 아이템인 '브라운 · 샐리 보틀'도 만나볼 수 있다.

BGF리테일 생활용품팀 박진용MD는 "지난 3월에 '라인프렌즈'와 선보인 '델라페 아이스드링크' 진열대 앞에서 고객들이 기념 촬영을 하는 등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며 "젊은 고객뿐 아니라, 해외 관광객에게 CU(씨유)가 친근하고 재미난 공간으로 거듭날 수 있도록 다양한 방법을 고민하고 있다"고 말했다.

kplock@nbnnews.co.kr